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폭행 물의 ‘오장풍’ 교사 해임 취소소송

서울행정법원은 지난해 7월 자신이 가르치는 초등학생을 때리는 동영상이 퍼지면서 해임당한 전직 교사 오모(51)씨가 서울시 교육감을 상대로 해임 취소소송을 냈다고 10일 밝혔다. 오씨는 ‘오장풍(학생들을 손바닥으로 쓰러뜨린다는 뜻)’이라는 별명으로 알려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