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두산 토론회 열자던 北, 남측에 "전할 것 없다" 통보













북한이 적극적으로 나서 남북이 합의한 '백두산 화산 학술토론회'가 열리기 어려울 전망이다.



북한은 우리측이 제의한 11~13일 백두산 화산 학술토론회에 대해 "(남측에) 전할 사항이 없다"고 밝혀왔다고 통일부가 9일 밝혔다. 북측은 통일부가 이날 오후 4시께 판문점 적십자채널 마감통화를 통해 "11~13일 백두산 화산 학술토론회와 관련해 전할 사항이 없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따라 남북 간 합의에 따라 우리 측이 11~13일 서울이나 평양에서 열자고 제안한 백두산 화산 전문가 학술토론회는 당분간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11일 개최는 사실상 어렵다"며 "북측에 학술토론회 개최를 다시 제안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북측의 태도를 지켜보겠다"고 말해 개최의 여지는 남겼다.



남북은 지난달 12일 전문가회의를 통해 백두산 화산연구를 위한 전문가 학술토론회를 5월 초 평양이나 편리한 장소에서, 백두산 현지답사는 6월 중순에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우리 측은 이에 따라 지난달 28일 학술토론회를 5월 11~13일 서울이나 평양에서 열자고 제의했다.



북측은 학술토론회와 현지답사 합의 하루만인 지난달 13일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우리측 태도를 비난했다. 방송은 "합의서는 일단 채택됐지만, 실천여부는 앞으로 남측이 어떻게 나오는가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이는 사실상 백두산학술회의를 대외 선전용으로 활용하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다. 대화하는 모습을 대외에 보이는척 하면서 결렬의 책임을 남측에 돌리기 위한 포석을 깔아 결국 파기로 가는 수순을 밟는 전형적인 선전용틀을 운영하고 있다는 얘기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