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싹쓸이 종결자’ 중국인, 작년 佛 면세점서 쓴 돈이 무려…..




(출처=중앙포토)



지난해 중국 관광객들이 프랑스 면세점에서 쓴 돈이 1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마디로 싹쓸이 쇼핑의 종결자인 셈이다.

8일 충칭시 지역신문 충칭완바오는 부가가치세 환급을 대행하는 글로벌 리펀드(Globe Refund)사 통계를 인용, 지난해 중국 관광객이 프랑스 면세점에서 구입한 물품 총소비액이 6억5000만 유로(약 1조256억원)로 전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2위인 러시아의 2억2000만 유로(3471억원)의 3배에 달한다.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프랑스에서 구입한 물품의 총액은 약 30억 유로(약 4조7335억원)였다.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다. 이 중 중국인 관광객이 구입한 물품 비중이 20%에 달했다.

중국인 1명이 한번 쇼핑할 때마다 쓴 소비액은 평균 1300유로(약 200만원)였다. 2005년 평균치인 1인당 650유로(100만원)보다 2배 늘었다.

글로벌 리펀드 관계자는 "중국 관광객들은 루이비통(Louis Vuitton), 샤넬(Chanel), 지방시(Givenchy) 등 명품을 많이 구입해 브랜드 매출액이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