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슬림, 영국 해리 왕자를 '나치'로 포장…테러 타깃?













오사마 빈 라덴의 사살과 관련 보복을 공언하고 있는 이슬람 세력이 영국의 해리 왕자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영국 메일온라인에 따르면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십자군에 반대하는 이슬람교도들'이 인터넷에 해리 왕자에 대한 증오심을 자극할 만한 3분여 짜리 동영상을 올렸다. '나치 해리(Harry the Nazi)'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해리 왕자는 2007~2008년 아프가니스탄에서 군 복무하던 모습이 나온다. 총을 쏘며 "내 소망이 이뤄졌다"고 말하는 장면도 있다. 그가 2005년 나치 제복과 유사한 복장을 하고 파티에 참석한 사진도 담겨 있다.



이 영상을 올린 단체는 영국의 아프가니스탄 파병과 이에 동조하는 영국 왕실을 비난하고 있고 있다. 이 단체는 "해리 왕자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 아니라 정치적인 이슈를 제기하기 위한 동영상"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이런 영상이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등으로 퍼지면서 이슬람 세력을 자극하고 있다.



이 동영상에는 "알라신이 그를 파괴할 것이다" "지옥에서 썩어라"등의 댓글이 달렸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