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새 원내대표 국민 뜻에 부응하길”





11일간 유럽 특사 방문 마치고 귀국



대통령 특사로 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8일 인천공항 귀빈실에서 마중 나온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명박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9박11일간 유럽 3개국을 방문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8일 귀국했다. 그는 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비주류인 황우여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축하드리고 국민 뜻에 부응해서 잘 하시길 바란다”고만 말했다. 비서실장 격으로 특사 방문을 수행했던 이학재 의원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현지에서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보고받고 “아 그런가요”라고만 말했다고 한다. 박 전 대표의 귀국을 환영하러 공항에 나온 한 친박계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이번 선거결과에 만족해하는 것 같더라”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2009년 5월 원내대표 경선 때 황우여(원내대표 후보)·최경환(정책위의장 후보) 의원 조를 지원했으나 친이계인 안상수·김성조 의원 조에 몰표가 쏠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날 인천공항에는 서병수 최고위원과 유정복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김영선·서상기·이성헌 의원 등 한나라당 친박계를 비롯한 의원 20여 명, 박 전 대표 지지자 200여 명이 마중 나왔다. 공항에 나온 청와대 정무수석실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유럽 방문을 마치고 15일 귀국한 다음 (이 대통령과 박 전 대표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