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등어 구우며 ‘신개념 세탁기’ 개발





LG전자 박혜용 수석연구원
‘트롬 스타일러’ 5년 개발기





지난해 이맘때 경남 창원의 LG전자 세탁기사업부 연구실. 갑자기 비린내가 퍼지기 시작했다. 4∼5명의 연구원들이 연구실 한 켠에서 고등어를 굽기 시작한 것. 설혹 점심 시간이라 해도 연구실 안에서 고등어를 굽는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이내 연구실에서 고함이 터져 나왔다. “미쳤어? 누가 회사에서 생선을 구워 먹는 거야!”



 이 같은 기행을 주도(?)한 인물이 박혜용(43·사진) 수석연구원이다. 그는 올해 출시된 LG전자의 ‘트롬 스타일러’라는 의류관리기의 개발 리더였다. 고등어를 구운 것은 옷에 밴 냄새를 어떻게 해야 없앨 수 있는지 알아내는 실험의 한 과정이었다.



 고등어뿐이 아니었다. 고깃집에서 회식을 한 뒤에는 옷을 모아 회사로 가져왔다. 담배 냄새가 배게 하려고 담배 연기 자욱한 당구장에서 당구는 치지 않고 괜히 서성거리다 돌아오기도 했다. 이것도 모자라 연구실 안에서 삼겹살까지 구웠다. 박 연구원은 “그때 다른 연구팀에서 눈총 받은 걸 생각하면 지금도 얼굴이 붉어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트롬 스타일러 내부 모습.



 이런 실험을 거쳐 올 3월 초 트롬 스타일러가 출시됐다. 200만원 안팎의 고가라 LG전자는 애초 올해 7000대 판매를 목표로 세웠다. 하지만 트롬 스타일러는 출시 두 달 만에 4000대가 팔렸다. 인기를 끌자 몇몇 중견 생활가전업체들까지 의류관리기 시장에 뛰어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박 연구원은 “올해 3만 대 정도 팔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수용으로만 생각했는데 올 여름엔 대만, 연말에는 중국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롬 스타일러에 대한 아이디어는 2000년대 중반 들어 처음 나왔다. 일반 세탁기로 빨 수 없는 고급 기능성 의류가 점점 많아지던 때였다. 드라이클리닝을 하려고 세탁소를 더 많이 들락거려야 할 소비자의 불편을 덜어 주자는 게 아이디어의 핵심이었다. 2006년 10월 박 수석을 중심으로 4명의 개발팀이 꾸려졌고, 이후 4년6개월 동안 온갖 시험이 행해졌다.



 박 연구원은 “냄새 제거도 고민거리였지만, 주름을 펴는 것이 더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증기를 쏘이는 등 온갖 방법을 동원했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않았다. 결국 주부들이 빨래 후 옷을 터는 것에서 힌트를 얻었다. 옷을 걸어놓고 진동을 발생시켜 주름이 펴질 때까지 부르르 떨어 주는 연구만 1년 반을 했다. 분당 220회로 진동을 시킬 때 옷감이 상하지 않게 하면서 주름을 펼 수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옷도 많이 샀다. 다양한 옷감을 테스트해야 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스타일러는 고급 의류를 손질하는 기기. 그래서 모피 코트나 고급 정장 같은 비싼 옷을 많이 사야 했다. 그러다 보니 옷 구입비만 1억원 가까이 들었다. 박 연구원은 “아내 친구의 한복을 빌려 무작정 집어넣어 보기도 했다”며 “결과가 좋았기에 망정이지 한복이 잘못됐으면 아내와 친구가 서로 얼굴을 붉힐 뻔했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옛날엔 연중 행사로 목욕을 했지만 지금은 매일 샤워를 한다”며 “마찬가지로 세탁이나 드라이 클리닝을 몰아서 하던 문화도 스타일러를 통해 어느 정도 바뀔 것 같다”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