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형오 “레임덕? 필연이다, 정치를 처 삼촌 묘 벌초하듯 하더니”





MB에게 e-메일 쓴소리



김형오



한나라당 5선 의원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28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퍼부었다. 임기 말 대통령이 모두 부인하려 드는 ‘레임덕(권력누수)’을 인정하라는 취지였다.



 김 전 의장은 4·2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소회가 담긴 ‘이제 우리 모두 죽을 때가 왔다’는 e-메일을 돌렸다. 이 글에서 그는 “레임덕? 필연이다. 오늘부터 시작됐다. 불가피하다면 인정하고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누가 2인자인 양 ‘호가호위’해도 제어가 안 되고, 대통령의 체면이 구겨지고 있어도 (대통령은 정치를) 처삼촌 묘 벌초하듯 한다”고 꼬집었다. 그가 가리킨 ‘2인자’는 이재오 특임장관이라는 게 당 내의 분석이다.



 김 전 의장은 “한나라당에 대한 국민의 애정이 식어가고 있다”며 “국민이 보기 싫어하는 정치인은 이제 (정치를) 그만두라”고도 했다. “한 달을 하든 8년을 하든, 국회의원 한 번 했으면 됐다. 나 아니면 안 된다고? 웃기는 소리 이제 그만하라”면서다. 정부를 향해서도 “책임지지 않는 사람이 오히려 살아남는 (이렇게) 이상한 정부가 하늘 아래 또 있는가”라고 맹비난했다.



 한편 정몽준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한나라당의 미래를 이끌 리더들이 전면에 나서 당을 책임지고 끌고가야 한다”면서 당 대표(당권)와 대통령 후보(대권)의 분리를 명시한 당헌·당규의 개정을 제안했다. 현재 한나라당 당헌·당규상 대선 후보 경선 출마 희망자는 경선 1년6개월 전까지 선출직 당직을 그만둬야 한다. 이 규정을 바꿔 대선 주자도 당 대표가 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남궁욱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김형오
(金炯旿)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47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