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로코 ‘세계문화유산’ 광장서 폭탄 테러 14명 사망





관광명소 아르가나 카페 폭발
부상 20명 … “자살공격 가능성”



28일 모로코 경찰이 폭탄 공격에 의해 붕괴된 ‘아르가나’카페 건물에서 폭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 카페는 마라케시의 관광명소 제마 엘 프나 광장에 있다. 서방 관광객들이 찾는 이 카페에서 일어난 폭발로 외국인 11명을 포함한 14명이 숨졌다. [마라케시AP=연합뉴스]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의 한 카페에서 28일(현지시간) 강력한 폭발이 발생해 외국인 11명과 모로코인 3명 등 모두 14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사망자와 부상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폭발은 이날 정오 직전 관광명소인 제마 엘 프나 광장에 있는 ‘아르가나’ 카페에서 일어났다. 제마 엘 프나 광장은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관광명소로 서방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아르가나 카페도 관광명소였다. 그래서 모로코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겨냥한 테러일 가능성을 상당히 크게 보고 있다.



 모로코 정부 대변인인 칼리드 나시리는 프랑스-24 TV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단순사고일 것이란 전제로 조사를 했지만, 현장에서 1차적으로 수집된 증거들을 분석한 결과 폭발은 범죄 행위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AFP 등 외신들은 “우리가 가진 정보에 따르면 자살 테러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있다”는 지방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범인이 (스페인 프로축구팀인) 레알 마드리드의 셔츠를 입고 있었다”, “피해자 중엔 마르세유에서 온 프랑스인 커플이 포함돼 있다”는 증언을 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