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앞 안마시술소 덮쳤더니 …‘여의도’가 떨고 있다

한국 정치의 중심지인 ‘여의도’가 신용카드 전표 3600장에 떨고 있다. 경찰이 국회의사당 앞에서 100m 거리에 있는 안마시술소를 단속해 3600장의 신용카드 거래내역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주변에 국회와 각 정당 당사, 금융기관 등이 있다는 점에서 손님들 가운데 정치인이나 대기업 임직원 등도 포함돼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신용카드 전표 3600장 압수
그중 10%가 법인카드로 결제
정치·금융인 이용했을 가능성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8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특별법 위반)로 영등포구 여의도동 C안마시술소 주인 최모(39·여)씨와 성매매 여성 홍모(27)씨 등 종업원 9명, 현장에서 적발된 성매수 남성 김모(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12월 이 업소를 인수한 뒤 지난달까지 259명에게 성매매를 알선해 1100여만원의 수입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빌딩 지하에 있는 이 안마시술소의 규모는 660m²(약 200평)에 달한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업소를 단속한 것은 지난달 16일이었다. 이곳은 낮에는 안마시술소, 밤에는 성매매업소로 운영됐다. 단속 당시 신용카드 계좌를 압수수색했고 최근 그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최씨가 인수하기 전인 2009년 5월부터 최근까지의 거래기록을 뽑았다. 전표는 총 3600장, 사용금액은 총 8억여원이었다. 이들 중 중복되는 이름을 빼면 2000~3000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전표들 가운데 10%는 중소업체 등의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성매수 의혹을 받고 있는 남성 중 지난해 12월 29일 이후 이 업소를 이용했던 259명을 1차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름 등 인적사항을 확보했고, 1차 소환자 조사에만 1~2달이 걸릴 것”이라며 “1차 소환이 끝나면 나머지 남성들도 전원 소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직까지 소환 대상자 중 국회의원 등 정·재계 유명 인사의 이름은 발견하지 못했다”며 “실제로 소환해 직업 등을 조사해야 정확한 신상을 파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