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S2, 위치 추적 악재 맞은 아이폰 뛰어넘을까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28일 서울 서초동 사옥에서 갤럭시S2를 선보이고 있다. [뉴시스]

삼성전자가 28일 1400만 대 성공신화를 일군 갤럭시S의 후속작을 내놨다. ‘더 빠르고, 더 선명하고, 더 얇아진’ 갤럭시S2다.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동시에 출시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를 이끌고 있는 신종균 사장은 “갤럭시S2는 국내를 시작으로 세계 120여 개국 140여 개 사업자에게 공급된다”며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 제품인 만큼 1000만 대 이상 팔겠다”고 말했다.

 갤럭시S2의 하드웨어 사양은 현존하는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2㎓ 듀얼코어 ▶4.3인치 수퍼 아몰레드 플러스 디스플레이 ▶8.9㎜ 두께의 슬림 디자인(SKT/KT 공급 모델) 등의 사양을 갖췄다. 갤럭시S의 성공 DNA였던 ‘3S(스피드·스크린·슬림)’가 더욱 진화했다는 설명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한층 커진 디스플레이와 더 얇아진 두께다. 무게는 기존과 똑같은 121g을 유지했다. 또한 색을 표현하는 서브 픽셀을 대폭 늘린 수퍼 아몰레드 플러스를 장착했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면서도 전력 소모를 줄여, 고화질의 사진과 동영상 등을 실감나는 화질로 오랫동안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갤럭시S2는 1.2㎓ 듀얼코어 프로세서에 구글의 최신 안드로이드 2.3 플랫폼인 진저브레드를 최적화시켰다. 듀얼코어로는 처리 속도가 가장 빠르다. 이에 따라 멀티태스킹, 동영상·사진 로딩, 3차원(D) 게임 등을 할 때 한결 속도감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일단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구동 속도가 2배 정도 빨라졌다. 또 일반 3G망에 비해 3배 빠른 HSPA+(고속패킷접속플러스) 21Mbps를 지원하며, 최대 24Mbps의 블루투스 환경을 제공한다. 여기에 최대 300Mbps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와이파이(Wi-Fi) 다이렉트 기술도 탑재됐다.







 소프트웨어와 콘텐트 측면에서도 심혈을 기울인 흔적이 엿보였다.

사진을 띄워놓고 앞뒤로 기울여 밀면 작아지고 당기면 커지는 ‘모션UI(사용자 환경)’가 대표적이다. 기존에는 사진에 두 손가락을 갖다 대고 키우거나 줄였는데, 단순히 화면을 눈에서 멀리 떨어뜨리면 작아지는 식이어서 편리하다. 또 뉴스와 내비게이션 등 국내 특화형 앱을 제공하는 ‘삼성앱스’, 페이스북과 미투데이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합 관리하는 ‘소셜허브’, 도서·신문·잡지 등을 편리하게 볼 수 있는 ‘리더스 허브’ 등이 기본으로 깔렸다. 모바일 결제가 가능한 NFC(근거리 통신장치)가 설치돼 앞으로 교통카드 등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갤럭시S2가 경쟁력 있는 성능과 외양을 갖춘 만큼 ‘텐밀리언셀러’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중론이다. 특히 지난해 6월 함께 출시돼 경합했던 아이폰4의 후속인 아이폰5가 3분기 이후에나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당분간 갤럭시S2의 독점체제가 이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한편 신종균 사장은 이날 “애플과의 소송은 애플이 먼저 제기해온 만큼 고객으로서 거래선을 확실히 보호하고 휴대전화 선도업체로서의 위상과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옴니아2 보상 방안에 대해 “옴니아는 당시만 해도 최고의 플랫폼과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스마트폰이라고 생각한다”며 “IT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면서 옴니아는 신제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구모델이 됐고, 삼성전자는 옴니아 사용자를 고려해 이동통신사가 운영하는 고객 케어 프로그램에 참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재우 기자

◆텐밀리언셀러(Ten Million Seller) 폰=1000만 대 이상 팔린 ‘대박 휴대전화’를 뜻한다. 국내 첫 텐밀리언셀러폰은 2002년 4월 출시된 삼성전자의 컬러 폴더폰 ‘SGH-T100’이다. 고선명·고화질의 초박막 액정표시장치(TFT-LCD)를 써서 컬러폰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이건희 회장이 디자인을 지시했다고 해서 일명 ‘이건희폰’으로도 불린다. LG전자의 첫 텐밀리언셀러폰은 2005년 11월 내놓은 ‘초콜릿폰’이다. 국산 스마트폰으로 텐밀리언셀러폰은 삼성 갤럭시S가 유일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