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리아, 탱크 앞세워 시위거점 초토화




시리아 남부의 요르단 접경도시 다라의 한 시민이 25일(현지시간) 정부군의 탱크를 향해 돌멩이를 던지고 있다. 이 사진은 주민들이 찍어 유포한 동영상을 촬영한 것이다. 3월 중순 시작된 반정부 시위에 대해 시리아 정부는 22일부터 초강경진압에 나섰고, 25일에는 시위대의 거점도시인 다라에 탱크와 군병력을 투입했다. [다라 로이터=뉴시스]






반정부 시위에 대한 대규모 유혈진압으로 시리아 사태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하루에만 정부군의 진압으로 시위 거점인 시리아 남부 도시 다라에서 적어도 25명이 숨졌고, 26일에도 정부군의 총격이 이어졌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이 기간 중 시리아 전역에선 500명이 체포됐고, 3월 중순 시위가 시작된 뒤 사망자만 400명에 이른다. 정부군은 25일 새벽부터 치밀하게 짜인 시나리오에 의해 무차별 진압작전을 진행했다. 이 지역 주민들에 대한 전기와 물 공급, 휴대전화 서비스를 먼저 끊었다. 이어 미처 동도 트기 전에 곳곳에 검문소를 설치해 주민들의 통행을 차단했고, 탱크를 앞세운 3000~5000명의 병력을 투입했다. 개인화기로 무장한 보안요원들이 집집마다 샅샅이 뒤져 숨어 있는 시위 용의자들을 체포하는 사이 저격수들은 높은 건물의 지붕에 배치돼 집 밖으로 나온 민간인들에게 총격을 가했다. 이 도시 남쪽에 있는 요르단과의 국경도 폐쇄됐다.

 목격자들은 전화 등을 통해 “이슬람 사원 지붕에 배치된 저격수들이 거리에 움직이는 것들을 향해 총을 쏘는 무자비한 진압이 이뤄지고 있다” “죽거나 심한 부상을 당한 14명이 거리에 나뒹굴고 있다”는 증언을 CNN 등 외신에 전하고 있다. 외신들은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강경진압을 통해 시위를 뿌리뽑겠다는 작전으로 선회했다고 분석했다. 반정부 시위대의 시위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이 아니라 선제적 공격으로 먼저 치명상을 입히겠다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29년간 시리아를 통치한 아버지 하페즈 알아사드에 이어 2000년 부자세습으로 집권한 바샤르 알아사드(46) 대통령은 지난 21일 시위대를 회유하기 위해 그들이 요구해온 비상사태법 폐지를 받아들였다. 특별한 이유 없이 국민을 체포할 수 있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한 악법이었다. 그러나 정부 측은 비상사태법 폐지 하루 만인 22일부터 이틀간 강경 진압으로 120명의 주민을 학살했고, 25~26일에도 무자비한 진압을 이어갔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는 국영방송 등을 동원해 “군이 다나에 투입된 것은 ‘시위 배후에 있는 극단적인 테러리스트들을 제거해 달라’는 시민들의 자발적 요청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을 퍼뜨리고 있다.

 미국 정부는 시리아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기 시작했고, 시리아 내 자국민들에게 가능한 한 빨리 시리아를 떠날 것을 당부했다. 주시리아 미국대사관에도 최소한의 인력만 남도록 지시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