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기영 측 “최문순, 허위문자 22만건 발송” …





최문순 측 “엄기영, 콜센터 조직적 개입”
강원지사, 돌출 변수에 술렁



강원도지사 재·보선에 출마한 엄기영 한나라당 후보(왼쪽)와 최문순 민주당 후보가 24일 각각 춘천시 동면 노인전문병원 인근 게이트볼장과 근화동 공지천 수변공원을 찾아 시민들과 악수하며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가 민주당 최문순 후보를 여론조사상 앞서가던 4·27 강원도지사 보궐선거 가도에 ‘불법 전화방’(콜센터)이란 변수가 돌출했다.



강릉경찰서는 24일 김모(37), 권모(39)씨 등 2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불법 선거운동사무소 설치 등)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일당 5만원을 받기로 하고 선거운동을 한 장모(47·여)씨 등 2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강릉 경포대 인근의 펜션을 빌린 뒤 장씨를 포함한 30명을 5개 조로 나눠 유권자들에게 엄기영 후보를 찍어달라고 전화 홍보를 하게 한 혐의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이 엄 후보 측과 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선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엄 후보 측은 긴급히 진화에 나섰다. 엄 후보는 이날 원주·춘천 유세 도중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최문순 후보가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를 믿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이자 나의 열성 지지자들이 (화가 나서) 자원봉사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콜센터는 나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안상수 대표도 엄 후보에 대한 ‘엄호’에 나섰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 후보 측이 (강원도 판세에 대해) ‘1% 초박빙’이라는 허위 문자메시지를 22만 명에게 무작위로 발송했다”고 맞불을 놓았다. 안 대표는 “(허위 문자메시지 발송을) 선관위에 신고하고 검찰에 고발하는 걸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불법 전화 홍보를 한 이들과 엄 후보의 관계를 물고 늘어졌다. 우상호 강원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 사건을 자원봉사자들의 실수로 몰아가려 하지만 어떻게 자원봉사자들이 비용을 조달해가며 선거운동을 하겠느냐”며 “후보와 캠프가 조직적·계획적으로 개입한 거대 불법 선거운동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낙연 사무총장은 “(선거법상) 받은 일당 5만원과 식사비의 50배를 물어내야 하는 아주머니들을 생각해 엄 후보는 자진 사퇴해야한다”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이날 엄 후보를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서로 ‘검찰 고발’ 카드까지 뽑아든 채로 양측은 사건의 파장을 주시했다. 엄 후보 측은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가 오히려 역풍을 부를 것”(최수영 언론특보)이란 입장이지만 최 후보 측은 “반전의 계기가 될 것”(우상호 대변인)이라고 봤다.



강릉=이찬호 기자, 김승현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엄기영
(嚴基永)
[前] 문화방송 대표이사사장
1951년
최문순
(崔文洵)
[前] 민주당 국회의원(제18대)
1956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