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한국서 배웠나 … “기름값 조사하라”





1년 새 35% 급등에 ‘전쟁’ 선포
“유가 불법·투기세력 뿌리뽑겠다”
법무·재무부 합동 특별조사팀 구성





“기름값을 면밀히 조사하겠다.”



 미국 휘발유 값이 갤런(3.8L)당 4달러에 육박하자 버락 오바마(Barack Obama·사진) 미 대통령이 기름값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오바마는 21일(현지시간) 네브래스카주 리노시에서 “기름값을 끌어올리는 불법이나 투기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법무부에 범부처 특별조사팀을 구성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세력도 자신들의 단기적 이익을 위해 미국인의 권익을 침해할 수 없다”며 에릭 홀더 법무장관에게 조사를 맡겼다고 설명했다.



 미국 휘발유 값은 이날 갤런당 평균 3.84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한 달 전보다 8%, 일 년 전에 비해선 35% 오른 것이다. 뉴욕을 비롯한 대도시와 지방에선 갤런당 4달러를 넘은 곳도 많다. 기름값을 잡자며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던 한국 정부에서 배운 것일까. 오바마의 지시에 따라 미 법무부는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연방거래위원회(FTC)·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증권거래위원회(SEC)·농무부·에너지부·재무부 등과 함께 특별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이 팀은 앞으로 석유 및 휘발유 가격 조작과 이를 위한 공모·사기 등 불법행위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그러나 법무부조차 특별조사로 유가를 낮출 수 있을지에 대해선 자신하지 못하고 있다. 홀더 법무장관은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신속히 대응하겠지만 현재까지 조사한 바로는 불법이나 투기행위가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오바마도 최근 유가 상승세가 중동·북아프리카 불안과 중국의 수요 증가에서 기인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기름값 상승으로 서민의 불만이 높아지자 오바마가 화살이 자신에게 날아오는 것을 막기 위해 가상의 투기세력을 도마에 올린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