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eek&] 캠핑 시대 ② 바비큐

집에서 손가락 까딱 안 하는 남자도 밖에 나가면 코펠에 밥을 짓는다. ‘나도 몰랐던’ 야생 본능이 표출되는 순간이다. 바비큐는 더 그렇다. 남자라면 누구나 야외에서 불을 피우고 투박한 연장으로 능숙하게 바비큐를 하는 자신의 모습을 상상한다. 돼지나 소를 통째로 굽는 것을 이르던 바비큐는 이제 야외에서 벌이는 모든 고기구이를 통칭하게 됐다. 바비큐 굽는 풍경은 코리안 스타일 캠핑의 두드러진 특징이다. 국내 바비큐 1세대이자, 『바비큐 가이드』(살림라이프)의 저자 김계완(44)씨에게 캠핑 바비큐 노하우를 들었다.



녀석들, 아빠를 보는 눈빛이 달라졌다

글=김영주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 눈이 휘둥그레, 돼지족발 바비큐









김계완씨가 그릴 위에서 등심스테이크 직화구이를 선보이고 있다.











그릴 위에서 노릇노릇 익어가고 있는 돼지 족발. 껍질이 타지 않도록 양념을 자주 발라야 한다.











강원 춘천 중도리조트 야영장에서 이용동씨 가족이 김계완씨(오른쪽)로부터 바비큐 요리를 배우고 있다.











그릴 위에서 노릇노릇 잘 익어가고 있는 등심꼬치.











나비날개 모양처럼 굽는 버터플라이드치킨. 비어캔보다 한 단계 높은 치킨 바비큐다.











그릴 위에서 익어가고 있는 그릴드버거. 겉은 딱딱하지만 속살은 부드럽다.





“캠핑장에서 사랑받는 남자가 되려면 바비큐를 해야 합니다.”



 강원도 춘천 중도리조트 캠핑장에 바비큐 장비를 가득 싣고 온 김계완씨의 주장이다. 집에서 볼 수 없었던 아빠의 모습에 아내와 아이가 감동한다는 것이다. 존경의 눈빛을 끌어내기까지는 부단한 노력이 필수이지만 말이다. 베테랑 김씨에게 바비큐 비법을 전수받을 제자는 이용동(46)씨. 아내 김국희(42)씨와 두 아들 성민(12)·태훈(10)군을 대동했다.



 바비큐 첫 단계는 그릴에 숯을 피우는 작업이다. 간접구이(훈연) 바비큐용으로 가장 많이 쓰는 케틀형(솥단지) 그릴에 숯을 피웠다. 바비큐용 숯은 일정한 온도의 열기가 오랫동안 지속하는 브리켓이 쓰인다. 미국의 에디슨이 포드의 제안을 받고 개발한 것이라고 한다. 보통 삼겹살 한 판을 굽는 데, 브리켓 50개를 넣는다.



 불을 피웠으면 이제는 고기를 굽는 시간. 도전 메뉴는 돼지족발이다. “돼지 족발을 훈연으로도 굽나요?” 김씨가 김치통에서 미리 양념한 돼지족발을 꺼내자 모두가 놀란 표정이다. 간혹 캠핑장에서 족발을 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더치오븐(야외에서 쓰는 두꺼운 무쇠솥)에 삶는 게 일반적이다. 김씨는 “그릴 안에 들어가는 것이라면 뭐든지 다 구울 수 있다”며 “큼직한 족발은 남들이 보기에도 그럴싸하다”고 추천했다.



 그릴링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간단했다. 통기 구멍을 모두 열어놓은 상태에서 뚜껑을 닫고 서서히 익힌다. 단, 족발 껍질이 타지 않도록 15분 간격으로 양념을 발라준다. 그러나 생족발을 그냥 구울 수는 없는 노릇. 미리 양념을 해놔야 한다. 김씨는 돼지족발을 소금과 흑맥주 등을 섞어 만든 염지액(양념이 들어간 소금물)에 12시간 정도 재워둔 것을 사용했다. 초보자의 경우 캠핑 가기 전에 미리 염지액과 함께 1시간 정도 삶아두면 좋다. 초보 실력으로 속까지 익히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김씨는 1∼2시간 정도 구운 다음, 족발을 포일(알루미늄박)에 감아 ‘레스팅(고기 속까지 맛이 배어들도록 뜸을 들이는 것)’했다.



 드디어 시식 시간. 썰어 놓은 족발을 한입 먹으니 정말 별미다. 족발의 부드러운 감촉과 함께 연기에 갇혀 있었던 훈연 바비큐의 풍미가 느껴진다. 특히 아이들이 정말 좋아한다. 입으로 먹기 전에 벌써 눈으로 반했기 때문이다.



# 가족이 다 함께, 꼬치구이



사실 돼지족발 요리는 김계완씨의 시연에 가까웠다. 오늘 캠핑의 주인공 이용동씨 가족이 할 일은 별로 없었다. 그래서 김씨가 준비한 아이템이 등심꼬치구이다. 가족 모두가 만드는 아웃도어 요리로 제격이다.



 조리법은 쉽다. 바비큐용 그릴이 없으면, 일반 숯불에 직화로 구워도 된다. 먼저 2∼3㎝ 두께의 등심을 지우개만 한 크기로 조각조각 자른다. 통후추 등 향신료를 넣어 양념을 한 다음, 같은 크기로 자른 파프리카 등 채소와 함께 꿰기만 하면 된다. 제사 때 쓰는 산적 만드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이씨는 “이 정도는 나도 할 수 있겠다”며 앞치마를 둘렀다. 두 아이도 팔을 걷어붙였다. 초등학교 5학년 성민이는 “텔레비전에서만 보던 걸 직접 해보니 신난다”며 좋아했다. 그릴링을 할 때, 그릴 앞쪽에 포일을 한 장 깔아 먼저 익은 꼬치를 놓아두면 골고루 익힐 수 있다.



 그릴드버거도 가족 요리로 제격이다. 아빠가 먼저 조리그릇(믹싱볼)에 다진 고기를 만들어놓으면 아이들이 송편 빚듯이 패티를 만든다. 스스로 참여할수록 아이들은 캠핑의 매력에 빠져든다. 다진 고기는 지방 함량이 20% 정도인 목심이 좋다. 다진 고기를 손바닥으로 치대 둥그런 패티를 만들어내는 성민·태훈 두 사내아이의 표정이 제법 진지하다. 패티는 미트볼 형태로 작게 만들어 스파게티와 함께 먹어도 좋다.



 가족 앞에서 아빠의 솜씨를 드러낼 수 있는 메뉴로는 버터플라이드 치킨을 빼놓을 수 없다. 언젠가 ‘1박2일’ 에서 이승기가 시도했던 비어캔치킨(맥주 캔을 이용한 통닭 바비큐)과 비슷하다. 다른 점이 있다면 닭의 등뼈·목뼈 부위를 통째로 잘라내 넓게 펼쳐 굽는다는 것. 모양이 나비 같다고 해 버터플라이드 치킨(Butterflied Chicken)으로 불린다. 비어캔에 비해 차지하는 공간이 적고, 그릴링이 편하다. 무엇보다 모양새가 훌륭해 아빠의 솜씨를 뽐낼 수 있는 아이템이다.



 김계완씨의 바비큐 특강을 경험한 성민이네 가족은 감동했다. 이용동씨는 “생전 처음 앞치마를 둘러봤지만 흐뭇한 하루였다”고 소감을 밝혔고, 아내 김씨는 “애 아빠가 못 하면 내가 배워서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막내 태훈이는 아예 “요리사가 되고 싶다”고 야단을 피웠다. 



[4월의 캠핑장비] 키친테이블













아웃도어 키친테이블은 넓은 것이 좋다. 향신료 등 다양한 양념을 갖춰야 하는 바비큐 요리에는 더욱 그렇다. 그러나 부피가 너무 크면 자동차에 수납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접이식 테이블이 필요하다. 원터치 키친테이블은 3단으로 접혀 있어 수납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는다. 간단히 조립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특히 테이블 양쪽에 기둥이 설치돼 있는 제품은 야간에 랜턴을 걸어둘 수 있어 편리하다.



 테이블 중앙에 트윈버너를 장착할 수 있는 바가 설치돼 있으며, 하단에는 석쇠 모양 받침대가 있어 식기 건조대로도 사용할 수 있다. 키친테이블 옆으로 접이식 테이블을 붙이면 근사한 디너테이블이 완성된다. 폼 나는 키친테이블을 원한다면 깔끔한 식탁보를 함께 마련하자. 한결 고급스럽다. 가격은 24만8000원.















[4월의 캠핑장] 춘천 중도리조트



중도는 춘천 의암호에 떠 있는 작은 섬이다. 중도 캠핑장의 가장 큰 매력은, 서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으면서도 배를 타고 섬 한가운데 있는 숲 안에서 캠핑을 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섬에서 캠핑을 하려면 차를 실을 수 있는 도선을 타야 한다. 근화동 주민 선착장에서 하루 7∼8회 배가 뜬다. 한 배에 자동차 10여 대밖에 실을 수 없어 섬에서 캠핑하는 인구는 많은 편이 못 된다. 덕분에 호젓한 캠핑이 가능하다.



 섬 안 캠핑장은 딱히 캠핑사이트를 마련해 놓지 않았다. 취수장과 가까운 잔디밭에 차를 세우고 텐트를 치면 된다. 전기를 사용하려면 취사장과 화장실이 가까운 곳에 사이트를 마련하는 게 편하다. 도선료 2만원, 캠핑장 사용료는 3000원(중도 입장료 1500원, 주차료 2000원 별도)이다. 033-242-488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