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천안시 저소득층 연리 3% 대출

천안시는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 계층 등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각 읍·면·동사무소에서 생업자금 융자신청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총 44억원이 배정된 이 자금은 저소득층의 창업, 운영에 쓰이며, 농협중앙회(특별·광역시 제외)를 통해 지원한다. 지원조건은 연리 3.0%의 고정금리로 5년 거치 5년 분할상환이다. 가구당 무보증 1200만원, 보증대출 2000만원, 담보대출은 5000만원까지 가능하다. 대상은 실제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50% 이하며 재산이 1억원 이하인 경우여야 한다. 신청·접수하면 구청에서 소득·재산조사를 하고, 사업계획서 검토 후 금융기관에 추천한다. 이어 농협중앙회의 대출심사를 통해 융자를 받는다. 천안시 관계자는 “생업자금 융자가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들에게 단비가 되길 바란다”며 “타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자금이 조기 소진될 수 있어 서둘러 신청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