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단체 간부들이 장학금 떼먹어

소년소녀가장에게 지급될 장학금 1억5000여만원을 빼돌려 주식투자 등으로 쓴 시민단체 간부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영등포경찰서는 사기 및 횡령 혐의로 전국소년소녀가장돕기 시민연합중앙회(전가연) 사무총장 이모(50)씨 등 이 단체 관계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2008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개인과 단체 등으로부터 장학금 명목으로 23억여원을 기부받아 그중 7700여만원을 자녀 결혼비용이나 친·인척 경조사비 등으로 사용했다. 또 이들은 지난해 10월 ‘무한도전’으로부터 3억300만원을 기부받아 142명의 학생에게 150만~400만원씩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그러나 “더 어려운 사람을 도와줘야 한다” “서류 작성하는 데 돈이 필요하다”며 장학금을 받은 학생 58명에게서 75만~300만원씩을 돌려받았다. 이렇게 모인 7600여만원은 개인 주식투자에 사용됐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