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난처’가 선원 20명 구했다





한진텐진호,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될 뻔 … “한국군 작전 우려해 도주”
최영함 급파, 선원들 안전 확인



소말리아 해적에 한때 피랍됐던 한진텐진호.



한진해운 소속 컨테이너선 한진텐진호(7만5000t급)가 21일 인도양에서 납치를 노린 소말리아 해적의 공격을 받았으나 선원들이 긴급피난처(Citadel)로 피해 위기를 모면했다.



 한진텐진호는 이날 오전 5시15분쯤(한국시간) 본사로 ‘구조 신호’를 보낸 뒤 연락이 두절됐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소말리아 해적들이 한진텐진호를 납치하기 위해 선박까지 올라갔으나 선원들이 선박 내 긴급피난처로 대피하자 우리 군의 작전을 우려해 배를 포기하고 도망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전격실인 긴급피난처가 선원들을 살렸다는 얘기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청해부대 최영함의 특수전여단(UDT/SEAL) 대원들이 이날 오후 6시33분 한진텐진호에 진입한 후 피난처를 확인한 결과 한국인 선원 14명과 인도네시아 선원 6명 모두 안전한 것을 확인했다”며 “배 위에서는 해적들의 것으로 보이는 AK-소총 실탄 3발과 맨발 자국 등이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한진텐진호는 이날 오전 스페인에서 수에즈 운하를 통과해 싱가포르로 운항하던 중 인도양 스코트라섬 동쪽 402㎞ 수역에서 연락이 두절됐다. 사고 접수 후 오만 살랄라항 남쪽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 최영함(4500t)이 출동해 21일 오후 4시30분 한진텐진호 인접 수역까지 근접했다. 합참 관계자는 “앞서 터키 군함의 도움으로 상황을 파악했고, 작전을 해도 우리 선원들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다고 판단해 선박 진입작전을 감행했다”고 말했다.



 김수정·권호 기자



◆긴급피난처(Citadel·성채)=위급상황시 선원들이 숨는 밀폐 공간. 강철로 만들었다. 잠금장치, 통신장비, 3일치 식음료 등을 갖추도록 돼 있다. 외부에서 못 열도록 내부 잠금장치가 설치돼 있 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