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입국 무인심사는 네덜란드·독일 이어 세 번째

한국과 미국이 무인(無人) 자동출입국 심사대 이용에 합의한 것은 이에 대한 양국 간의 필요가 접점을 찾은 측면이 강하다. 한국이 가장 바랐던 것은 한국인들의 간편한 미국 입국이었다. 미국 이민국 직원들로부터 심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 특히 영어가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은 까다로운 입국 심사가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반면 2001년 9·11 이후 테러 방지에 골머리를 썩고 있는 미국은 입국심사의 집중을 원했다. 테러 위험이 없는 사람들은 무인(無人) 심사대로 넘기고, 테러 위험 요소가 있어 보이는 입국자들에 대한 심사에 보다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하고 싶어 했다.



영어 못 해도 여권 스캔하면 끝
5년간 유효 … 수수료 100달러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을 방문 중인 석동현 법무부 출입국·외국인 정책본부장(검사장)은 20일(현지시간) “ 미국 측이 2월 먼저 무인심사대 상호 이용을 제의해 왔으며, 한국인들의 사정을 감안한 검토 작업 끝에 원칙적 합의를 봤다”고 전했다. 2008년 한·미 간 비자면제협정에 이어 양국 국민 간 심리적 거리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한국 이전에 네덜란드·독일과 무인심사대 상호 이용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프로그램(Global EntryProgram·GEP)을 운영해 왔다. 미국은 2009년 4월 가장 먼저 협정을 체결한 네덜란드와 GEP를 이미 시행 중이며, 독일과는 시행을 앞두고 최종 협상 중이다. 따라서 우리에게도 대체로 현재의 GEP 모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과정은 이렇게 전망된다. 무인심사를 원하는 한국인은 새로 한·미가 공동 개발한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무인심사대 이용 신청을 한다. 이후 미국이 아닌 한국에서 사전에 가입승인 절차가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지문 등 생체 정보를 제공하며, 인터뷰도 이뤄진다. 승인이 나면 미국 입국장에선 무인심사대에 여권을 스캔하는 일만 남게 된다. 현재 미국이 시행 중인 GEP 승인의 유효기간은 5년이며 수수료는 100달러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미국을 찾은 우리 국민은 97만5336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32.5%나 늘었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