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 동네] “무료표 남발” CGV 등 제소

한국영화제작가협회(회장 차승재) 소속 23개 영화제작사들이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프리머스시네마 등 대형 멀티플렉스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시장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CGV등 대형 멀티플렉스 체인이 제작사와 상의 없이 부금이 정산되지 않는 무료초대권을 남발해 피해를 입혔다. 피해금 31억4000만원을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부금이란 상영관이 영화관람료 중 정해진 비율에 따라 배급사에 지급하는 금액을 말한다. 소송을 낸 제작사들은 “ 2008년 공정거래위원회가 시정 명령을 내렸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선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