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만 여성연예인, 콜걸대기소에 등록해놓고 성매매 의혹

대만에서 여성 연예인들의 성매매 의혹이 불거져 파문이 일고 있다.



대만 진르(今日)신문에 따르면 대만 경찰이 최근 대형 콜걸 대기소를 불시 검문했으며, 여기서 여성 연예인 L·S·K 등 3명의 개인 파일이 든 자료를 입수했다. 이 자료에는 개인 신상정보를 비롯해 신체 특징, 성적인 취향, 출장비까지 자세하게 기술돼 있었다는 것이다. 예컨대 L양은 1회 출장비용이 5만 대만달러(180만원)였다.



콜걸대기소 장 모 운영자는 "신인 여배우를 비롯해 B~C급 연예인들은 성접대로 자신의 지명도를 높이는 경우가 많으며, 이를 위해 대기소를 찾는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그는 "이런 관례는 몇 년 전부터 연예계에 보편화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씨가 공개한 여성연예인의 평균 출장비는 2만(72만원)~3만(108만)대만달러였다.



대만경찰은 콜걸 자료에 적힌 여성들을 전원 소환해 수사할 계획이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