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전 앞바다 방사능 수치 낮아져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취수구 부근 바다의 방사성물질 오염 농도가 여전히 법정 기준의 2500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NHK 방송에 따르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 2호기 취수구 부근에서 이틀 전 채취한 바닷물을 조사한 결과 요오드131이 1㏄당 100베크렐로 법정 기준의 2500배에 달했다.



기준치에는 2500배 초과
수출품에 ‘방사선 증명서’

 같은 곳에서 이달 2일에는 기준치의 750만 배의 요오드가 검출됐고, 이후 10일에는 기준의 5000배, 11일에는 기준의 3500배가 나왔다. 원전 앞바다의 방사성물질 오염 농도가 옅어지고는 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것이다. 5호기와 6호기 방류구 부근의 바닷물에서는 1㏄당 1.7베크렐의 요오드131이 검출됐다. 이는 법정 기준의 43배다.



 일본 정부는 세계 각국이 식품에 이어 일본산 공산품마저 기피하는 현상이 발생하자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방사선 측정 증명서를 발행하기로 했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