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 IT 능력 시험 ‘토시트’ 만든다

대학생들의 정보기술(IT) 실무능력을 측정하기 위한 ‘IT역량평가시험’이 도입된다. 대학평가기관에선 IT 분야에 특화된 대학평가를 별도로 실시해 각 대학의 IT 교육 수준도 공개할 계획이다. 지식경제부는 14일 이런 내용의 ‘대학 IT 교육개선안’을 발표했다.



영어의 토익·텝스 같은 역할
지경부, 9월까지 개발 계획

 IT역량평가시험은 가칭 토시트(TOCIT:Test of Competence in IT)로 ‘IT 분야 경쟁력 시험’이다. 지경부는 이 시험이 영어 능력 인증 시험인 토익(TOEIC)이나 텝스(TEPS)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경부 정보통신정책과 송주호 서기관은 “학벌이나 전공과 관계없이 객관적으로 개인의 IT 역량을 평가하는 잣대가 생기면 기업의 채용이나 대학원 입학 과정에서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경부는 올 9월까지 시험 문제를 설계하고, 연말에 성균관대 등 7개 대학을 상대로 시범 실시할 계획이다. 시험에 변별력이 있다고 판단되면 기존 자격증과의 상호 인증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