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AIST ‘우리말 수업’교양과목 수 늘린다

개교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KAIST가 학사제도를 개편하고, 혁신비상위원회 구성에 착수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경쟁은 유지하되 학생 부담은 줄이자는 게 수습책의 기본 취지다. 학사제도 개편 방향은 ▶수업료 차등 징수제 폐지 ▶완전 영어강의 완화 ▶강의 부담 경감 ▶학생 참여 대상위원회 확대 등으로 요약된다.



오늘 임시 이사회서 학사제도 개선안 논의

 수업료 차등 징수제 개선안은 15일 오전 서울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리는 임시이사회에 정식 안건으로 상정된다. 박희경 KAIST 기획처장은 “수업료 차등 징수제와 관련한 안건은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사회에 정식으로 상정된다”고 설명했다. 다른 개편안은 의견 수렴을 위한 단순 현황보고 수준이 될 전망이다.













 KAIST는 전 과목 완전 영어수업을 완화해 우리말로 수업하는 교양과목 수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학부생의 학업 부담을 최고 20%까지 줄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시험과목 축소방안도 구상 중이다. 1년간 학점 평균이 2.0이 안 되는 신입생에게 학사경고를 하지 않는 방안도 보고한다. 익명을 원한 한 교수는 “이 제도는 다른 대학에도 없기 때문에 도입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KAIST는 신입생들이 학교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멘토링(mentoring) 제도도 확대하기로 했다. 담임교수와 선배·조교·기숙사 사감(입학사정관) 1명씩 모두 4명이 멘토가 된다.



 한편 서남표 총장과 교수협의회는 ‘혁신비상위원회(이하 혁신위)’ 합의문에 서명하고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혁신위는 총장이 지명하는 5명, 교수협이 지명하는 교수 5명, 학생 대표 3명으로 구성된다. 교수협의회는 혁신위에 참여할 5명의 교수를 선정한 뒤 최종 확정을 위해 온라인 투표를 진행 중이다. 서 총장은 부총장 3명과 기획, 교무처장을 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김방현·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