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걸리, 맥주·와인보다 항암물질 25배 많아





1주일에 이틀 정도 마시면 효과
가라앉은 부분까지 흔들어 마셔야





우리나라 대표적 전통주인 막걸리에 항암 성분이 맥주나 와인보다 최대 25배 많이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식품연구원 식품분석센터 하재호 박사 연구팀은 14일 막걸리에서 항암물질인 파네졸 성분을 처음 발견했다고 밝혔다. 파네졸은 과실주의 중요한 향기 성분으로 약 5~7㎎/L 정도의 미량으로도 항암·항종양 성질이 있는 물질이다.



 특히 연구팀이 국내에 시판 중인 주류의 파네졸 함량을 분석한 결과 막걸리의 파네졸 성분은 와인이나 맥주(15~20 ppb, 1ppb는 10억분의1)보다 10~25배 더 많은 150~500ppb에 이르렀다.



 하 박사는 “일주일에 이틀 정도, 한 번에 3~4잔의 막걸리를 마시면 실질적인 항암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실험 결과 막걸리의 혼탁한 부분에 파네졸이 더 많이 들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막걸리를 마실 때는 잘 흔들어서 가라앉은 부분도 함께 마시는 것이 건강에 훨씬 더 좋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물이 90%, 알코올이 5~8%인 막걸리 중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파네졸 함량은 극히 적기 때문에 이를 추출해 성분분석을 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외국의 경우에도 포도주와 맥주 등의 주류 산업이 발달한 선진국에서만 극히 제한적으로 분석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전통주인 막걸리에서 파네졸을 분석하는 기술을 최초로 개발함으로써 우리 막걸리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할 수 있는 기초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임미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