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즈니스 유머] 여자와 수박





만난 지 몇 개월 된 연인이 있었다.

그런데 진도를 좀 더 나가고 싶은 남자는 어떻게든 여자와의 잠자리를 노리고 있었다. 하지만 여자는 남자의 요구를 완강히 거절했다. 결혼을 약속하기 전까지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 심술이 난 남자는 여자에게 말했다.

 “수박 한 통을 사더라도 잘 익었는지, 안 익었는지 먼저 따보고 산다는 거 몰라?”

 그러자 대꾸하는 여자 왈,

 “그러면 한 번 따버린 수박은 안 팔린다는 거 몰라?”

제공=윤선달(『알까기 골프』 시리즈 저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