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olf&] 고반발 드라이버, 비거리에 목숨거는 골퍼 유혹









‘남자는 비거리다’.



시중 골프용품 업체의 광고 문구처럼 드라이버로 장타를 펑펑 때려내는 건 모든 골퍼들의 꿈이다. 그렇다보니 시중에는 반발계수(COR·Coefficient of Restitution)가 미국골프협회(USGA)와 R&A(영국왕실골프협회)의 규정치인 0.83을 넘어서는 ‘고반발’ 드라이버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반발계수란 1m 높이의 진공 상태에서 자유낙하 때 튀어오르는 수치를 측정하여 페이스 반발력을 나타내는 단위다.



현재 ‘고반발’ 드라이버를 출시한 메이커는 뱅(Bang)골프와 웍스(Works) 골프, 이맥스, 기가골프, 코오롱 엘로드 등이다. 이 가운데 뱅골프코리아는 반발계수가 0.925나 되는 고반발 드라이버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맥스도 반발계수가 0.850을 넘는다며 대대적인 광고를 하고 있다. USGA와 R&A의 반발계수 허용치는 0.83이기에 이 메이커들이 내놓은 고반발 드라이버는 정규 골프대회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비공인 제품이다.



그렇다면 규정을 넘어서는 비공인 고반발 드라이버를 사용하면 실제로 거리가 멀리 나갈까. 이들 업체는 “반발계수가 높아질수록 거리가 멀리 나가는 건 당연하다. 반발계수가 0.01 높아지면 약 2야드 이상 거리가 늘어난다”고 주장한다. 뱅골프 측은 “반발계수가 0.925인 드라이버를 사용하면 비거리가 30야드 이상 늘어난다”며 “반발계수가 0.96을 넘는 드라이버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맥스 역시 “일반 드라이버에 비해 거리가 최소한 10~20야드는 더 나간다”고 주장한다.



물리학자인 고려대 김선웅 명예교수는 “반발계수가 높을수록 거리가 많이 나간다는 말 자체는 맞다. 그러나 반발계수보다 공을 얼마나 정확히 맞히느냐가 더욱 중요하다”며 “고반발 드라이버라 할지라도 스위트 스폿에 공을 제대로 맞히지 못하면 거리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제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