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대정부질문서 KAIST 서남표 총장 퇴진론 논란

국회에서 KAIST 서남표 총장 퇴진론이 나왔다. 11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다.



민주당은 이날 ‘서 총장 퇴진 카드’를 꺼내들고 김황식 국무총리를 압박했다.



 ▶김재윤 의원=KAIST가 사람 잡고 있습니까?



 ▶김황식 총리=여러 가지 안타까운 대목들이 노출되고 있습니다. 15일 KAIST 이사회에서 그런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압니다.



 ▶김 의원=학생 네 명, 교수 한 명이 자살했어요. ‘대(大)비극’입니다. 책임을 물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김 의원이 계속 다그쳤으나 김 총리는 “자살 원인이 무엇인지 정확히 조사를 한 뒤에 책임 소재를 찾아야 한다”며 서 총장의 거취에 대해 즉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자 같은 당 김상희 의원은 “‘징벌적 등록금’ 제도 시행으로 지난 3개월 동안 4명의 인재들의 생을 마감하게 한 KAIST 총장은 사퇴시켜야 한다”고 다시 몰아붙였다. 그는 “대학생들이 등록금 때문에 유흥업소를 기웃거리고, 신용불량자로 전락해 자살을 고민하는 게 우리의 처참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총리는 “(서남표) 총장은 나름대로 우리나라 대학 개혁에 있어서 긍정적인 역할을 많이 하신 분”이라며 “그런 문제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해임 여부가) 처리될 것”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서 총장은 12일 국회 교육과학위원회에 나와 사건의 경위 등을 설명하기로 했다.



김승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