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남표, 신임 교원 뽑을 때 인사위 심의 안 거쳐”

KAIST 서남표 총장의 거취를 놓고 대학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 총장 개인과 대학 운영 전반의 문제점을 적발한 정부의 감사 결과가 11일 공개됐다.



교과부, KAIST 감사 결과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런 내용의 ‘2011년 종합감사 결과 지적사항 및 처분내역’을 민주당 안민석 의원에게 제공했다. KAIST에 대한 감사는 지난 2월 진행됐다.



 서 총장은 사학연금에 가입할 수 없는데도 학교 측이 연금 가입을 위한 개인 부담금(1360만원)을 대신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서 총장이 취임 당시 만 70세인 탓에 연금 가입 연령(65세)을 초과했기 때문이다. 또 서 총장은 봉급 이외에 추가 지급 수당으로 5만1751달러를 받는 과정에서 별도의 성과 평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교과부 감사에서 드러났다.



 교과부는 이에 따라 연금을 해지하고 징계 등 별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교과부 관계자는 “KAIST 이사회에 요청할 서 총장에 대한 징계 수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 총장은 이 밖에 신임 교원을 채용하면서 학과장 추천이나 교원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지 않은 문제점도 지적받았다.



 이번 감사에서는 자살한 박태관 교수를 포함해 교수 3명이 학생 인건비 2200만~2440만원가량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교수에게는 중징계 요청과 함께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입시 관련 비리도 포착됐다. KAIST는 관련 법령을 확대해석해 1990학년도부터 2010학년도까지 국내에 있는 외국 고교를 졸업한 내국인에게 외국 고교를 다닌 것과 같은 자격을 줘 입시를 치르게 했다. 이 가운데 18명이 특별전형에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이 중 4명은 교직원 자녀였다.



이와 관련, KAIST는 "연금은 공단의 허락을 받았고, 수당도 적법하게 지급됐다”고 해명했다.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