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황식 “KBS2 광고 없애거나 줄여야”





“수신료, 적정선에서 합리화 필요”





김황식(사진) 국무총리는 11일 KBS 수신료 인상 문제와 관련해 “(수신료 인상이) 국민에게 부담이 되는 만큼 KBS가 경영을 보다 합리화하고 공공성을 확보해야 하며, 가능하다면 KBS-2TV의 광고도 없애거나 줄이는 노력을 병행하면서 적정선에서 (수신료를) 합리화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KBS 수신료에 대한 총리의 입장을 묻는 민주당 김재윤 의원 질의에 답하면서다.



 한나라당 정양석 의원이 “일부 대기업이 내부거래를 통해 편법으로 부를 물려주고 있다”고 지적하자 김 총리는 “대기업 일각에서 부당 내부거래를 통해 편법적인 증여·상속을 하는 것은 공정사회의 거래 관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세청 조사에서 드러난 모든 문제를 결코 눈감지 않고, 해당 부처를 중심으로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