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전선 인접 강원 6개 시·군 20개 마을에 주민 대피시설

강원도는 유사시 주민안전을 위해 접경지역 일대에 주민대피시설을 확충한다고 11일 밝혔다.



강원도에는 현재 시·군별 도시지역 위주로 민방위 대피시설을 확보 관리하고 있으나 북한이 도발하면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민통선북방(민북) 및 접경지역의 마을에는 대피시설이 부족하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민북 및 접경지역에 대피 주민 수, 상시 인구와 접근성을 고려해 부지가 확보된 춘천시 등 6개 시·군 20개 마을에 100~200명 수용 규모의 대피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강원도는 이들 휴전선 인접 강원 6개 시·군

20개 마을에 주민 대피시설시설을 10월 말 완공할 계획이다.



 확충되는 대피시설은 휴전선에 인접한 지역임을 감안해 기존 시설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 1인당 면적 기준은 기존 0.83㎡에서 1.43㎡로 확대한다. 또 벽체 두께는 50㎝ 이상, 출입구는 방폭문을 설치하며, 비상조명등 설치, 방독면, 응급처치 용품 등 필수비품을 비치하게 된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