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체코인이 본 옛 서울’사진전

서울역사박물관은 14일부터 6월 12일까지 ‘1901년 체코인 브라즈의 서울 방문’ 특별전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체코 여행가인 엔리케 스탄코 브라즈가 1901년 5월 서울을 방문했을 때 촬영한 사진과 당시 한국을 찾은 체코인들의 여행기 등이 전시된다. 사진전은 ▶한·체코 교류사의 출발 ▶여행가 브라즈 ▶1901년 브라즈가 본 서울 등 세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