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잣집서 태어난 재일동포 3세 일본 넘어 세계 제패 꿈꾼다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통 큰 기부’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의 성공 신화

총자산 4조3750억 엔(약 56조원), 도쿄증권거래소 시가총액 8위.

손정의(54·사진) 소프트뱅크 사장이 창업 30년 만에 이룩한 성과다.

1981년 9월 손 사장이 아르바이트생 두 명을 데리고 출발한 소프트뱅크는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소니·파나소닉·히타치·닛산 등 쟁쟁한 일본 대기업들을 잇따라 눌렀다.

최근 1년간 주가 상승률은 44.2%로 도쿄 증시에 상장된 대기업(시가총액 3000억 엔 이상) 중 1위에 올랐다. 손 사장은 최근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100억 엔(약 1280억원)의 개인 재산을 한꺼번에 기부하며 ‘감동의 경영’을 보여줬다.

그는 현재 트위터를 통해 105만 명의 팔로어와 대화하며 ‘소통의 경영’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올 2월 3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기업설명회(IR). 연단에서 경영실적을 보고하던 손 사장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지난 설명회에선 ‘X+X=X’라는 ‘승리의 방정식’을 말씀드렸습니다. 스마트폰 1위와 스마트패드 1위를 통해 모바일 인터넷 1위 기업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이 자리에선 제2부에 해당하는 ‘진짜 승리의 방정식’을 발표하겠습니다. 모바일 인터넷 1위와 아시아 인터넷 1위를 차지해 결국 세계 인터넷 1위 기업이 되는 것입니다.”



최근 소프트뱅크의 경영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은 견조하게 성장하면서 수익성이 크게 좋아졌다. 이 회사의 연결 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4~12월 2조2499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영업이익은 4821억 엔으로 31%나 늘어났다.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일본에 들여와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게 주효했다. 주가는 지난해 4월 2200엔 수준에서 지난달 4일 3450엔까지 수직 상승했다. 이후 동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주가가 한때 2800엔대까지 떨어졌으나 8일에는 3400엔으로 회복했다.











소프트뱅크 그룹의 사업구조는 한국으로 치면 SK텔레콤·KT 같은 통신회사와 네이버·다음 같은 인터넷 포털업체를 합친 것과 비슷하다. 소프트뱅크는 그룹 전체의 경영을 관장하는 사업 지주회사다. 자회사인 소프트뱅크모바일을 통한 이동통신 사업을 주력(매출 비중 64.5%)으로 하면서 인터넷 포털(야후재팬, 9.2%)·일반전화(소프트뱅크텔레콤, 9.9%)·초고속 인터넷망(소프트뱅크BB, 6.2%) 등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이 밖에 소프트웨어와 컴퓨터 주변기기 유통사업, 프로야구단(후쿠오카 소프트뱅크호크스)도 운영하고 있다.



손 사장은 “지난해 4~12월 이통통신 가입자 순증 규모는 252만 명으로 경쟁사(NTT도코모 113만 명, KDDI 66만 명)를 압도했다”며 “반면 해지율은 0.91%(지난해 4분기)로 사상 최저를 기록해 고객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0회계연도(지난해 4월~올 3월) 영업이익 전망치를 당초 5000억 엔에서 6000억 엔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소프트뱅크의 이동통신 가입자는 2440만 명에 달했다.











손 사장의 야망은 단지 일본 시장에서 1위를 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이제부터 아시아를 제패하는 자가 세계를 제패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중국 인터넷 시장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는 ▶기업 간(B2B) 전자상거래(알리바바) ▶인터넷 쇼핑몰(타오바오) ▶온라인 지불결제(알리페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렌렌) ▶할인쿠폰 공동구매(누오미) ▶인터넷 방송(PPLive) 등에 잇따라 투자했다.



1년 주가상승률 44%로 도쿄 증시 1위

2009년 말 트위터를 시작한 손 사장(@masason)은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 먼저 접하는 것이 트위터”라고 말할 정도로 열심이다. 9일 오후 현재 손 사장의 트위터 팔로어는 모두 105만 명으로 일본 트위터러 중 1위, 세계 358위(트위터 카운터 집계)에 올랐다.



특히 동일본 대지진 이후 하루 수천 명씩 팔로어가 늘어나고 있다. 지진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위로와 지원, ‘무능한’ 일본 정부에 대한 거침없는 비판이 트위터 이용자들 사이에서 커다란 공감을 얻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 올린 글에선 “어제는 어느 부대신(한국의 차관에 해당)과 아주 대판 싸웠다. ‘사람 목숨을 도박의 대상으로 하면 안 돼. 바보야’”라며 직설적인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반면 대지진 발생 직후에는 “피해 지역에 비상식량으로 라면 1만5000개를 보내겠다” “절전을 위해 네온광고를 자제하겠다” “가능한 한 많은 충전기를 보내겠다”며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그는 또 “지진으로 부모를 잃은 고아들에겐 휴대전화를 무료로 빌려 주고 18세가 될 때까지 통신요금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달 초 “국가가 어려울 때 경제인이기 전에 생명을 생각하는 인물이 되고 싶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며 100억 엔을 기부하자 일부에선 “총리가 돼 주세요”란 말까지 나오고 있다.



“60대 되면 다음 세대에 물려줄 것”

재일동포 3세인 손 사장은 1957년 일본 규슈의 사가(佐賀)현에서 네 형제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 그의 할아버지는 일제시대에 탄광 노동자로 일본에 왔고, 아버지는 중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먹고살기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해야만 했다고 한다. 손 사장이 태어났을 때 그의 가족들은 무허가 판잣집에서 살고 있었다.



인생의 전환점은 73년 고교 1학년 때였다. 미국에 한 달간 어학연수를 갔다가 ‘새로운 세상’에 눈을 뜬 것이다. 19세기 일본 근대화의 영웅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를 동경하던 열여섯 소년은 이때의 충격으로 학교를 자퇴하고 혼자 미국 유학을 떠났다. 이어 미국 고교에 입학했다가 2주 만에 다시 학교를 그만두고 대학입학자격 검정시험에 합격했다. 그후 2년제 전문대학을 거쳐 UC버클리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유학 시절 정말 죽기살기로 공부했다”는 그는 “밥 먹을 때도 책에서 눈을 떼지 않아 그릇을 쳐다보며 먹어보는 게 소원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평생의 이정표가 될 ‘인생 50년 목표’를 세웠다. ‘20대, 이름을 날린다. 30대, 사업 자금을 마련한다. 40대, 큰 승부를 건다. 50대, 사업을 완성한다. 60대, 다음 세대에 물려준다’는 것이다. 유학 중 돈이 필요했던 그는 “하루에 5분씩 발명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특허를 팔아 큰 돈을 벌자”는 계획을 세웠다. 이렇게 탄생한 것이 ‘자동번역기’로 샤프사에서 특허를 사들여 상품화했고 나중에 전자수첩의 원형이 됐다.



일본으로 돌아온 그는 24세인 1981년 자본금 1000만 엔으로 소프트웨어 유통업체인 소프트뱅크를 창업했다. 초창기에는 자금 부족으로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94년 기업 공개를 계기로 비약적인 성장을 하게 된다. 특히 95년 적자 기업이었던 미국 야후에 150억 엔(지분율 37%)을 투자한 게 몇 년 뒤 엄청난 성공으로 되돌아왔다. 공격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을 키워나간 손 사장은 2000년 760억 달러의 재산으로 세계 4위의 부호에 선정(미국 포브스 조사, 2011년 81억 달러·세계 113위)되기도 했다. 이후 벤처 거품이 꺼지면서 대규모 적자와 주가 폭락으로 한때 ‘손정의 신화’도 저무는 듯했다. 하지만 2006년 일본 3위의 이동통신 사업자였던 보다폰재팬을 인수하면서 반격의 고삐를 잡았다.



이제 손 사장에게 남은 인생 목표는 ‘60대, 다음 세대에 물려주는 것’이다. 그룹의 후계자 양성 프로그램인 ‘소프트뱅크 아카데미아’는 300명의 수강생으로 운영된다. 이미 2만여 명의 직원 중에 200명을 뽑았고, 나머지 100명은 외부에서 선발하기로 했는데 지원자만 1만 명 이상 몰렸다. 이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4~5시간에 걸쳐 손 사장에게 직접 교육을 받게 된다. 손 사장은 “‘정보혁명으로 사람들을 행복하게’라는 소프트뱅크의 이념을 공유하는 유망한 인재가 많다”며 “후계자 양성은 1, 2년에 되지 않는다. 10년 이상에 걸쳐 체계적인 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