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문 계약서 번역 안해 전문 변호사가 검토

국내 기업들은 외국과 중요한 계약을 할 때는 대개 영어로 공식 계약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잘못된 번역으로 인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은 별로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문 번역 서류를 만들더라도 내부 보고나 검토용이고, 공식 계약서로는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영문 계약서는 자체 법무팀에서 작성한 뒤 법무법인(로펌) 등의 전문가에게 맡겨 꼼꼼하게 감수를 받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기업들은 어떻게 하나

삼성그룹 관계자는 “국제 기업 간(B2B) 거래에서 작성하는 영문 계약서는 번역이 필요 없고 전문 번역사도 두지 않고 있다”며 “간혹 일본이나 중국 기업과 계약서를 쓸 때는 반드시 일본·중국 전문 변호사들이 계약서 작성에 참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적인 절차는 실무 부서에서 계약서 초안을 만들어 법무팀에 검토 의견을 요청하고 법무팀의 통상 전문 변호사들이 정밀하게 점검한다”고 설명했다. 삼성그룹은 30여 명의 통상 전문 변호사를 채용하고 있고, 이들은 미국·일본·중국·유럽 등 주요 국가의 변호사 자격증을 갖고 있다. 포스코는 국내 변호사 7명과 미국 변호사 5명이 근무 중이다.

KTB투자증권의 주원 사장은 “외국과 자금조달·기업공개(IPO) 관련 계약을 할 때는 100% 로펌의 전문 변호사에게 맡긴다”며 “현재 다섯 군데 정도의 로펌과 거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스닥 상장사인 리노스의 노학영 사장은 “제품을 수입할 때 외국 기업이 영어로 계약서 초안을 만들어 오면 고문 변호사와 로펌을 통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장의 박은영 변호사는 “만일 둘 이상의 언어로 계약서를 쓸 때는 어느 것이 우선한다는 조항을 넣고 혹시라도 분쟁이 생길 경우에 대비해 대한상사중재원이나 국제상공회의소(ICC) 등 중재기관을 지정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다만 중소기업들은 비용 부담으로 로펌이나 전문 변호사를 이용하지 못하고 대한상공회의소나 한국무역협회·KOTRA 등 관련 기관에서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계약서 감수 서비스를 받고 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일반적인 서류는 국제 표준양식이 있기 때문에 회사 이름이나 숫자 정도만 고쳐 쓰면 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