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공항과 지역 이기주의

삼성이 인천 송도에 2조1000억원 투자를 발표했다. 바이오 시밀러 사업이다. 다른 지역도 삼성을 유치하려고 발버둥쳤지만 다 실패했다. “땅값 때문에? 천만에. 이유는 딱 하나, 국제공항 때문이다.” 삼성의 대답은 냉정했다. 야속했지만 삼성을 탓할 수 없었다. 공항을 탓할 수밖에.
제대로 된 공항 없이는 글로벌 시대에 경쟁을 못한다. 2000만 인구가 살고 주력산업이 있는 국토남부권의 경쟁력을 높여 대한민국 경쟁력을 높이자는 구상이 동남권 신공항이다. 김해공항 확장은 해결책이 못 되니 흑자를 보는 김해공항을 흡수하고, 적자를 보는 대구·포항·울산 공항은 통폐합하겠다는 것이다. 실패한 지방공항을 또 만들자는 게 아니다.

이 구상이 백지화됐다. 그냥 백지화된 정도가 아니다. 무참하게 매도당했다. 신공항에 찬성하면 지역이기주의요, 표만 생각하는 망국적 포퓰리즘이라고 한다. 신공항에 반대하면 짐짓 국가이익을 걱정할 줄 아는 애국자가 된다. 지방 사람들은 졸지에 국가이익을 해치는 자들로 매도당하고 있다.

신공항이 국익을 해친다는 주장의 유일한 근거는 국토연구원의 B/C가 0.73이고 입지평가위의 채점결과가 39.9점이라는 것이다(밀양의 경우). 백지화론자들은 이 숫자를 철석같이 신뢰한다. 평소 정부를 불신하던 이들도 이번에는 정부발표를 100% 믿는다.

과연 그럴까? 국토연구원과 입지평가위는 외부 압력을 물리치고 공정하고 정확하게 평가했을까? 만약 대통령께서 ‘신공항을 약속대로 반드시 추진한다’고 했어도 똑같은 숫자가 나왔을까? 가정만 몇 개 바꾸면 B/C를 낮추는 것은 식은 죽 먹기다. 신공항에 뜻이 없는 대통령 마음을 알아챈 국토부 장관과 영혼 없는 관료들이 만들어낸 숫자에 불과하다. 밀양과 가덕도의 B/C값을 나누면 0.73÷0.70=1.042. 밀양과 가덕도의 평가단 점수를 나누면 39.9÷38.3=1.041. 두 값의 차이는 0.001, 즉 1/1000의 오차. 가히 신기(神技)다. 우연이 아니라 짜맞추기의 증거다.

김영욱 기자는 필자와 이한구 의원에 대해 표 때문에 국익을 저버린 저급한 정치인으로 비난했다. 미래국익을 위해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박근혜 전 대표의 생각도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정치판에서 겪는 인신공격쯤이야 반론할 가치도 없지만 신공항이 국익을 해친다는 김 기자의 주장만은 받아들일 수 없다.

왜 정부를 맹신하는지 알 수 없지만 기사의 생명인 팩트부터 틀렸다. 김 기자는 이번 평가가 지역균형발전(지역낙후도와 지역경제활성화)까지 다 감안했다고 했다. 완전히 틀렸다. 원래 AHP(계층분석법)는 지역균형발전에 25%, 정책분석에 30% 내외의 비중을 두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신공항 평가에는 두 가지 모두 통째로 빠졌다(3월 30일 국토부 발표). 50점을 넘기지 않으려고 의도적으로 왜곡했다는 명백한 증거다.

불과 이틀 후 4월 1일 국토부가 발표한 국가철도망 계획에는 지역균형발전과 정책분석 항목이 무려 56.7%의 비중을 차지했다. 또 “B/C가 0.7 이상인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고 했다. 말문이 막힌다. 0.73은 낮아서 못한다더니. 얼굴에 철판을 깐 국토부다.

이 모든 왜곡에도 불구하고 B/C가 0.73, 평가단 채점이 39.9였으니 역설적으로 신공항의 타당성은 훌륭하다. B/C조차 없는 4대 강 사업, 호남 KTX의 0.31, 새만금사업의 0.55에 비해 억지로 낮춘 결과가 0.73이면 훌륭한 B/C 아닌가?

김 기자가 정론을 펴는 언론인이라면 이 모든 왜곡을 파헤쳐 보라. 언어의 유희라고? 신공항은 절박한 몸부림이다. 그걸 몰라주면 같은 나라 국민이 아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