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10명 오케스트라의 하모니

710명이 한자리에 모여 연주회를 열었다. 서울 금천구 주민들로 구성된 초대형 오케스트라는 9일 구청 옆 공터에서 30분 동안 ‘꽃구름 속에’, ‘동요메들리’, ‘아 대한민국’ 등 3곡을 협주했다. 연주회는 ‘가장 많은 사람이 동시에 연주하기’ 부문 한국기록에 도전하기 위해 열렸다. 참가자들은 구청 대강당에서 두 차례의 전체 리허설을 거쳤다. 한국기록원은 이날 현장 실사를 통해 한국 최고 기록으로 인증했다. 이 부문 세계 기록은 2000년 5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연주회로 참가자는 6452명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