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신껏 일한 대한체육회장 시절

정주영은 떠밀리다시피 대한체육회장을 맡았다. 내키지 않았지만 이왕 맡은 일은 확실히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
정부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소신껏 일했다. ‘나라를 위해서’를 다짐하며.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