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의 인품 문제” … 박성효 과학벨트 폭탄 발언





충청·영남·호남 분산설에 여권 혼돈



박성효 최고위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 입지분산론을 놓고 여권이 혼돈에 빠졌다. 정부가 과학벨트를 충청권과 함께 대구·경북, 광주·전남으로 ‘삼각벨트’로 분산할 것이라는 걸 일부 언론이 보도하자 7일 열린 여당 최고위원회의에선 소란이 벌어졌다. 공개석상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인품 문제까지 지적하는 발언이 나오고, 그에 흥분한 어조로 질타하는 목소리들이 쏟아졌다. 안상수 대표는 “봉숭아 학당도 아니고…”라며 언성을 높였으나 늘 그렇듯 이날 회의도 ‘봉숭아 학당’ 수준에 머물렀다.



 회의에서 대전시장 출신인 박성효 최고위원은 “오늘이 (정부의) 과학벨트위원회 회의 첫날인데 안(분산방안)이 확정된 것처럼 보도됐다”며 “첨단의료복합단지도 하나만 하기로 했다가 충북 오송과 대구로 나누고, 신공항·세종시에 이어 과학벨트까지 서너 건의 일이 매끄럽게 처리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학벨트 문제는 정책과 정치의 범위를 넘어 대통령의 인품(문제로)까지 번지지 않기를 진정 바란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박 최고위원은 “매번 정부와 청와대는 그런 일 없다고 하지만 한두 번 겪은 게 아니다”며 “청와대와 정부 주변에서 이런 일을 흘리고 불안하게 한다”고 짜증을 냈다. 충청권이 과학벨트를 유치하는 게 쉽지 않을 것 같자 노골적인 불만을 터뜨린 것이다. 이에 안 대표는 “최고위가 봉숭아 학당도 아니고…. 최고위원은 국가 전체의 업무를 보고 해야지, 자꾸 자기 지역 얘기를 할 거면 최고위원 자리에서 사퇴하라”며 역정을 냈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말이 너무 지나치다.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언성을 높였다. 박 최고위원은 비공개회의에서 사과했지만 과학벨트 문제를 둘러싼 여권 내부의 갈등은 도리어 커지고 있다. 대구 북을에 지역구를 둔 서상기 의원은 “현재 3조5000억원 규모인 과학벨트 예산을 10조원 정도로 늘려 각각 3조5000억원씩 충청·영남·호남에 배정해 ‘삼각벨트’를 구축하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과학벨트 분산론’은 야권도 자극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이날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분산방안은) 대한민국의 미래와 우리 후손의 앞날을 짓밟겠다는 무모하고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며 “필요하다면 대표직도 내놓겠다”고 말했다. “과학벨트를 쪼개주는 식의 불신의 정치는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하면서다. 민주당의 변재일(충북 청원) 의원도 “대구·경북 민심을 달래려고 정치적 흥정을 하지 말라”고 했다.



 그런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크게 떨어진 걸로 나타났다. 4월 첫째 주 리얼미터 조사에서 이 대통령 지지율은 35.7%를 기록했다.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지지율이 크게 추락한 이래 2년 만에 최저치가 나온 것이다(그래픽 참조).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세종시 수정 추진 때와 마찬가지로 지역 갈등은 국정을 총괄 책임지는 대통령 지지율에 나쁜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며 “특히 대선 공약을 3년 동안 끌다 갈등만 키운 처리방식에 대한 비판여론이 담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원택 서울대 교수는 “신공항은 국익을 앞세워 백지화해 놓고, 불과 며칠 만에 과학벨트는 지역 나눠먹기로 가면 국정의 원칙과 철학이 뭐냐는 비판을 받게 된다”며 “지역 갈등 문제를 그저 상황론으로 다룰 경우 대통령 리더십은 크게 손상당할 뿐 아니라 여당엔 총선·대선의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효식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박성효
(朴城孝)
[現] 한나라당 최고위원
[前] 대전시 시장
1955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