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싱크탱크 ‘국민시대’ 출범





장하진·김수진 공동대표



정세균



민주당 정세균 최고위원의 싱크탱크 성격인 ‘국민시대’가 7일 출범했다.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김수진 이화여대 정외과 교수가 ‘국민시대’ 공동대표를 맡았다. 이우선 성신여대 대학원장, 최윤재 고려대 교수, 이화국 전 한국사이버대 총장 등은 정책위원단에 포함됐다. 정 최고위원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린 창립 행사에서 발제자로 나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공격했다. “최근 동남권 신공항에 대한 박 의원의 발언을 듣고 실망했다. 책임감 있는 정치인이라면 이명박 대통령과 담판을 지어 신공항 건설 공약 이행을 관철시켰어야 했다. (신공항 사업이) 백지화되고 난 뒤 ‘당신은 안 하지만 나는 하겠다’는 게 박 의원 발언의 전부 아니냐. 정치지도자가 취할 자세나 언행이 아니다”고 한 것이다.



 그는 ‘분수경제론’을 주장했다. 서민과 중소기업 경제가 분수처럼 솟아올라 성장을 견인한다는 뜻에서 그런 말을 쓴 것이다. 그는 “박근혜 의원의 ‘줄푸세(세금 줄이고 규제 풀고 법 질서 세우자)’ 정책도 낙수경제에 기초하고 있다”며 “줄푸세 정책으로는 일자리를 못 늘리며 소비와 내수도 강화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수경제는 ‘트리클 다운(Trickle Down·밑으로 떨어진다는 뜻)’이 아니라 ‘바텀업(Bottom Up·밑에서 올라간다는 뜻)’”이라 고 강조했다. 행사에는 문희상·원혜영·김진표 의원 등 민주당 전·현직 의원 50여 명을 비롯해 500여 명이 참석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