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00원이면 한강서 요트 탄다





여의도 시민 요트나루 16일 문열어



서울 국회의사당 뒤편에 있는 ‘여의도 시민요트나루’에 요트들이 정박돼 있다. 이곳엔 90척의 요트가 정박할 수 있으며 오는 16일 개장한다. [서울시 제공]



한강에서 시간당 4000원의 요금으로 요트를 탈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오는 16일 국회의사당 뒤편 여의도한강공원에 90척의 요트를 정박할 수 있는 ‘여의도 시민요트나루(마리나)’를 개장한다고 7일 밝혔다. 정통 종합요트장으론 서울에서 처음으로 건설되는 것이다. 규모로는 부산 수영만과 화성 전곡항에 이어 세 번째다.



 서울시는 선실이 없는 ‘딩기 요트’의 사용료로 1인당 1시간에 4000원을 책정했다. 6인용 ‘크루즈 요트’는 1시간에 1만5000원이다. 국내 요트장 평균 요금의 절반 수준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요트는 모터가 없이 돛으로 운항을 하며 전문 승무원이 탑승해 조작을 돕는다. 서울시는 또 출근길에 강·남북을 오가는 시민들을 위해 여의도 마리나와 망원한강공원 사이를 운항하는 ‘자전거 페리’도 운영한다. 요금은 1000원이다. 서울시는 여의도 마리나 개장을 기념해 16~19일 ‘2011 서울보트쇼’를 연다. 요트 이용 안내는 서울마리나 홈페이지(www.seoul-marina.com)에서 볼 수 있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