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와 함께하는 굿매너 캠페인 (7) KPGA 배상문





동반자가 퍼팅할 땐 조심 또 조심





골프는 멘털 스포츠다. 골퍼들은 상대방의 작은 움직임에도 신경을 쓴다. 아마추어 골퍼들과 라운드를 하다 보면 짧은 퍼팅을 할 때도 자세히 지켜보겠다며 홀 바로 앞이나 옆에 서 있는 분들이 있다. 그런가 하면 동반자의 퍼팅 라인을 커닝(?)하기 위해 동반자가 퍼트를 할 때 바로 뒤에 서있는 분들도 있다. 비켜달라고 말하기도 뭐하고 무시하고 치자니 자꾸 신경이 쓰인다. 결국 생각이 많다 보면 프로골퍼도 실수를 하게 된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프로도 이렇게 쉬운 퍼팅을 놓칠 때가 있네”라며 비웃지만 프로골퍼도 사람이기에 실수가 나올 수밖에 없다. 다른 사람이 퍼팅을 할 때 깃대를 들고 옆에서 기다리는 골퍼도 있다. 이런 경우엔 가능하면 골퍼의 등 뒤쪽에 서있는 것이 좋다. 또 바람이 불 경우에는 손으로 깃발을 함께 잡아주는 것이 매너 있는 행동이다. 이렇게 해야만 깃발이 펄럭이는 소리가 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자신의 그림자가 상대의 퍼팅 라인 선상에 비칠 경우에는 멀찌감치 떨어지거나 비켜주는 것이 좋다.



다른 사람이 티샷을 할 때도 가능하면 티잉 그라운드에 올라오지 않는 것이 좋다. 백스윙을 할 때 플레이하는 당사자의 눈에 띄지 않도록 멀리 떨어져 있어야 하는 건 기본이다. 상대방이 민감하다고 탓하기 전에 세심한 부분까지 고려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



정리=문승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