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넌버벌 퍼포먼스로 전 세계에 한류 전파





최소리&아리랑 파티



최소리&아리랑 파티는 전통과 현대가 조화된 공연이다,



익스트림넌버벌퍼포먼스 ‘최소리&아리랑 파티’가 ‘2011 국가브랜드대상’ 문화브랜드 공연/예술부문 대상에 선정되었다.



이번 국가브랜드대상에 선정된 ‘최소리 &아리랑 파티’는 우리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대한민국의 대표적 문화 콘텐트로서, 한국의 아름다운 전통문화와 역동적인 현대문화를 새롭고 조화롭게 블렌딩한 공연예술이다.



‘최소리 &아리랑 파티’는 타악 솔로이스트이자 연출·제작자인 ‘최소리’ 총감독이 지난 10년을 구상하고 연출한 작품으로 타악연주를 기본으로 한국무용, 비보이, 태권도, 상모놀음, 마셜아츠 아티스트들이 각기 다른 몸짓과 손짓과 소리로 6색의 환상적인 비빔밥 같은 넌버벌 퍼포먼스로 관객과 소통하려는 시도가 타 공연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감동을 선사한다.



최근 2010광저우 아시안게임의 폐막식 무대에 오르며 전 아시아인들의 귀와 눈을 사로잡은 바 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2007, 2008 코리아 인 모션’의 두 해 연속 최고 우수작품상, ‘2008 에든버러프린지 페스티벌의‘100star 어워드’를 수상했다.



또한 16일 제주도에 상설전용관으로서는 한국 최대 규모의 ‘아리랑 파티by 최소리 상설전용관’의 개관을 앞두고 있다. ‘레전드 오브 제주’라는 서브 타이틀로 기획단계에서부터 제주의 설화와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작품에 담았고, 공연 중 꽃잎이 떨어지는 장면에서 제주 유채꽃 향을 관객에게 선사하는 등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관객 체험형 공연으로 새로운 제주의 ‘아리랑 파티’가 탄생함으로써 제주와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의 도약을 시작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