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리페놀, 타 지역 제품의 2배 이상 함유





고창복분자 ‘선연’



국제박람회에 참가, 홍보중인 고창복분자 ‘선연’



고창 복분자는 오랜 세월에 걸쳐 기후풍토에 적응해온 재래종이 청정지역에서 서해안 해풍을 맞고 자라 다른 지역에서 느낄 수 없는 특이한 맛과 향을 지니고 있는 최상품의 복분자다. 고창에서는 이 복분자를 복분자시험장에서 재배·개발함과 동시에 재배기술을 농가에 보급함으로써 당도, 유효성분, 기능성이 뛰어나도록 유지하고 있다.



각종 연구 결과 고창 복분자에는 폴리페놀 성분이 타 지역 복분자에 비해 2배 이상 함유돼 있고, 적포도주보다 30% 이상 많으며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 및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제1의 복분자 생산지인 고창군은 복분자 재배특구로 지정되어 1200ha에서 전국 복분자의 40%가량인 5000t을 생산하고 있으며, 복분자의 품질·명성 그 밖의 특성이 고창지역에서 비롯된 것임을 인증하는 지리적 표시를 2004년도에 획득해 복분자 산업의 메카로 자리잡았다.



또한 고창군은 행정, 농협, 생산농가, 가공업체가 협력체계를 구축해 농가가 생산한 복분자를 농협에서 수매, 주류 및 가공업체의 원료로 공급하고 있다. 현재 고창군 내에서 운영 중인 복분자 가공업체는 56개며, 생산되는 제품은 크게 10여 가지로 복분자주가 가장 대표적이다.



한편, 고창군은 복분자 산업을 1차 산업의 종사자가 70%에 해당하는 농군에서 2·3차 산업이 융화된 다차 산업으로 기반을 구축해 안정적인 고소득 창출을 진행하고 있다. 2010년의 경우 1400억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했으며 향후 3000억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창출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