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만 가구 혜택 … 복지안전망 역할 톡톡





경기도 무한돌봄



경기도는 수요자 중심의 무한돌봄사업을 펼치고 있다.



경기도의 무한돌봄사업은 이제 복지를 거론할 때면 언제 어디서나 빼놓을 수 없는 대표적인 복지사업으로 인구에 회자될 만큼 유명해졌다.



 무한돌봄은 복지서비스의 중복을 방지하고 지역 내 모든 복지망을 연계하는 통합복지와 사례관리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복지를 추구한다. 도민들이 겪게 되는 위기상황에 맞추어 지원대상자 등을 그때그때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고 선 지원 후 심사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한 것이 이 사업의 큰 장점이다.



 또한 각 시·군마다 설치된 무한돌봄센터는 위기에 처한 도민들을 지역 내 모든 복지자원을 동원하여 지원함으로써 보다 쉽고 빠르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경기도 무한돌봄사업은 3년여 동안 나날이 발전하여 복지안전망 역할을 든든히 해내고 있음은 물론 중앙정부 및 국내외 복지전문가들의 벤치마킹 모델이 되고 있다.



 당초 무한돌봄사업은 2008년 발생한 미국 발 금융위기가 경기침체로 이어져 실직이나 사업부도, 과도한 부채, 심지어 이혼 및 아동유기 등 사회적 문제가 곳곳에서 발생하자 그 심각성을 인식한 경기도가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정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한 것이다.



 경기도는 지금까지 5만여 가구에 574억원을 지원했으며, 이 가운데 특히 의료비 부문은 무제한의 형태로 지원돼 그야말로 ‘무한’ 돌봄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예산지원 이외에도 각 민간단체와 MOU를 체결하여 병원진료비 감면, 학습비 지원, 무료법률상담, 서민금융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민간자원을 연결하여 30억원 상당액을 지원한 바 있다.



이정구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