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공항 보상한다고 과학벨트 쪼개선 안 돼”

김황식 국무총리는 6일 “(동남권)신공항 문제에 대한 보상으로 과학비즈니스벨트를 활용하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선진당 변웅전 의원이 “영남 민심 무마용으로 이명박 대통령이 (충청도에 공약한)과학벨트를 쪼갠다는 얘기가 있다”고 하자 김 총리는 “보상과 타협의 차원에서 해서는 나라가 더 혼란에 빠진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법에 정해진 위원회가 과학적 근거에 의해 절차에 따라 정하는 일이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 누구도 그렇게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황식 총리 대정부 질문 답변

 그러나 변웅전 의원은 “충청도와 무슨 ‘웬수’(원수)가 졌느냐. 내각은 총사퇴하고 거국내각을 구성해 난국을 수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나라당 박민식 의원도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와 관련해 “수도권 중심주의적인 편협한 인식이 정부에 있는 것 아니냐. 지방 주민들이 들고 일어나니까 보채는 애 젖 주듯이 잠재울 만한 사업을 찾는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조배숙 의원은 “대통령이 공약을 파기해 온 나라를 혼란에 빠트렸는데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총리는 “정부가 결론(동남권 신공항 백지화)을 내놓고 모든 절차를 진행했다는 것은 오해”라면서도 “(결정이) 늦어지며 갈등이 증폭된 상황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무위원 문책론에 대해선 “공식으로 (장관)해임을 건의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김승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