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륙 삼각벨트로 균형 발전”… 광주, 과학벨트 유치 승부수

“광주·전남은 지반이 안정돼 있고 부지 확보도 쉽다.”



 5일 오후 3시30분쯤 광주광역시청 브리핑룸. 올해 상반기 입지를 선정할 과학벨트위원회가 7일 첫 회의를 여는 것을 앞두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본원 유치를 강조하던 강운태 광주시장이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에 과학벨트가 들어서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대목에서다. 이날엔 근거 법인 과학벨트 특별법이 발효됐다. 강 시장은 “일본(이화학연구소)와 독일(막스 플랑크)은 연구소를 분산 배치해 각각 9명과 19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과학벨트의 분산 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광주·전남엔 기초과학연구원 본원과 중이온 가속기를, 대구·경북에 제2캠퍼스, 충청권에 제3캠퍼스를 각각 설치하자는 것이다. 강 시장은 ▶명쾌하고 객관적인 심사기준 마련 ▶지반의 안정성과 부지 확보의 용이성에 가중치 부여 ▶이른 시일 내 입지 결정 ▶입지선정위원 지역별 안배 등을 촉구했다.┃



 광주시가 사업비 3조5000억여원이 투입되는 과학벨트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과학벨트는 중이온가속기(Heavy Ion Collider)와 국제적인 석·박사급 두뇌 1500명을 유치하는 기초과학연구원을 구비한 과학도시다. 원천기술을 생산해 산업화하는 비즈니스 단지가 들어 있고, 인접 도시와 기능적인 연결이 있어 벨트라는 말이 붙었다.



이 과학벨트의 핵심 시설인 중이온가속기는 중이온을 가속시켜 다른 원자핵에 충돌시키는 장치다. 수소·우라늄 등을 고속 충돌시켜 발생한 새로운 원소를 연구해야 하므로 정밀한 기술이 필요하다. 지반의 안정성이 중요한 이유다. 광주·전남에선 1978년 이후 진도 4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적이 없다. 지반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튼튼해 재해 안전성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과학기술 인프라도 강점이다.



광산업을 육성해 성공한 경험이 있고, 한국광기술원·고등광기술연구소·전자부품연구원·한국생산기술연구원 호남본부 등이 첨단과학산업단지에 있다. 첨단단지 내 연구인력은 1000여명에 달한다. 또 과학벨트 후보지로 평동 군사훈련장(660만㎡)과 광주과학기술원 인근 첨단2단계 예정부지(330만㎡) 등 2곳을 확보해 둔 상태다.



 광주시는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과 함께 유치 타당성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광주·전남대학총장협의회 소속 총장 20여명도 “과학벨트는 연구개발(R&D)특구와 연계해 설치할 수 있는 내륙 삼각벨트가 최선이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상공회의소는 과학벨트 유치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등 6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과학벨트는 충청권과 대구·경북·울산권, 경기도가 치열한 유치 경쟁을 하고 있다.



유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