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보다 1등급 높은 훈장 받은 배우 윤정희





프랑스 오피시에 문화훈장





영화배우 윤정희(67·사진 왼쪽)씨가 5일(현지시간) 프랑스 예술·문학공로훈장 중 두번째 등급인 오피시에(장교·Officier dans l’ordre des Arts et Lettres) 훈장을 받았다. 한국인으로는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집행위원장에 이어 두번째다. 디자이너 고(故) 앙드레 김 등 여러 한국 예술인이 예술·문학공로훈장을 받았지만 대부분 이보다 한 단계 아래인 슈발리에(기사·Chevalier)급을 받았다.



 프레데릭 미테랑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서훈식에서 “ 영화 예술을 구현한 업적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윤씨의 수훈은 그가 주연을 맡은 영화 ‘시’(이창동 감독)의 영향이 컸다. 이 영화는 지난해 프랑스에서도 개봉돼 호평을 받았다.



  1974년 프랑스로 이주한 그는 2년 뒤 피아니스트 백건우(65)씨와 결혼했다. 백씨는 2001년 슈발리에 예술·문학공로훈장을 받았다.



파리=이상언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