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재섭·손학규 초접전





한나라당은 4일 성남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천자를 확정한다. 여론조사 경선결과가 나올 이날 강재섭 전 한나라당 대표가 1위를 차지해 공천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전직 대표와 민주당 현직 대표(손학규)의 대결이 이뤄져 양당이 총력전을 펼칠 걸로 예상된다.

중앙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2일 분당을 지역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강 전 대표와 손 대표는 승부를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접전을 벌이는 걸로 나타났다. 두 사람이 대결할 경우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 이틀간 물었더니 강 전 대표를 찍겠다는 응답자는 34.3%, 손 대표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31.3%로 나왔다. 첫날(1일, 500명 대상)엔 ‘강재섭 33.6%’ ‘손학규 34.6%’라는 결과<중앙SUNDAY 4월 3일자 4면>가 나왔으나, 둘째 날인 2일 500명을 추가로 조사한 결과는 ‘강재섭 35.0%’ ‘손학규 28.0%’였다. 1, 2일 결과를 산술평균한 격차는 3%포인트로 오차범위 내에 있다.





1, 2일 조사결과가 엎치락뒤치락하는 걸로 나타난 것은 두 사람 사이에 초박빙 싸움이 전개되는 데다 둘에 대한 지지층이 연령별로 갈리기 때문이다. 강 전 대표는 50세 이상에서 강세, 손 대표는 20∼40대에서 강세를 보이는 걸로 조사됐다.

 분당을 보선에 꼭 투표하겠다고 한 응답자 393명 중에선 강 전 대표 지지율(44.7%)이 손 대표 지지율(33.7%)보다 높았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수석부장은 “투표 확실층에서 강 전 대표가 우세하고, 정당 지지도에서도 한나라당(43.0%)이 민주당(21.1%)을 앞서고 있는 만큼 강 전 대표가 유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대 강원택(정치학) 교수는 “제1야당 대표이자 야권의 유력한 차기 대선 예비후보인 손 대표 출마로 선거의 상징성이 높아진 만큼 ‘정권 심판론’이 통할 가능성이 커졌으므로 손 대표가 유리할 수도 있다”고 했다. 결국 부동층(조사결과 34. 4%)의 향배가 승패를 가를 가능성이 크므로 이들에 대한 두 진영의 쟁탈전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사의 표본은 주민등록 인구현황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인구구성비에 맞게 추출했다. 유선전화 RDD(Random Digit Dialing·임의번호걸기)를 이용한 CATI(컴퓨터를 이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했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오차범위=지지율이 오차범위 내에 있다는 건 분당을 지역 표본(1000명)을 대상으로 지지율 구간을 추정할 수 있을 뿐 유권자 전체의 의견을 알 수 없다는 뜻이다. 가령 ‘강재섭 34%, 손학규 31%’이고 오차범위가 ±3.0%포인트라면, 실제 나타날 수 있는 지지율은 ‘강재섭 34±3.0%=31~37%’, ‘손학규 31±3.0%=28~34%’다. 두 사람의 지지율 차이가 3%포인트로 나왔지만,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가 ±3.1%임을 고려하면 둘 중 누가 우세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강재섭
(姜在涉)
[前]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
[前]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7대)
1948년
손학규
(孫鶴圭)
[現] 민주당 대표최고위원
1947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