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당신] 6세 건강이 60세 건강 … 영유아검진 놓치지 마세요





커버스토리



국립중앙의료원 소아청소년과 신혜정 전문의(왼쪽)가 지난 1일 박서연(4·서울 중구)양을 검진하고 있다. 서연양의 할머니 이양례씨(오른쪽)는 “검사결과 모두 100점으로 나왔다. 아주 건강하다”며 좋아했다. [권병준 기자]





#서울 도봉구 박보미(가명·34)씨. 최근 100일 된 둘째 아들의 영·유아 건강검진 안내장을 받았다. 하지만 열어보지도 않은 채 다른 고지서들과 함께 쌓아뒀다. 첫째 딸아이(4) 때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성인 검진처럼 이것저것 검사할 줄 알았다. 그런데 문진표를 작성하고 신체를 측정한 뒤 상담으로 끝나 ‘내용이 없다’고 생각했다.



#허미숙(33·서울 중구)씨는 지난달 25일 세 살 된 셋째 아들 동진이와 병원을 찾았다. 네 번째 영·유아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서다. 성장·발달평가 모두 정상이었다. 허씨는 머리둘레가 컸던 첫째 딸(7), 통통한 둘째 딸(5)에 대한 걱정도 건강검진을 통해 해소했다. 허씨는 “아이들이 잘 성장하는지 가려줘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생후 4~60개월 사이 9차례 무료검진 가능











보건복지부는 2007년 11월부터 영·유아 건강검진 서비스를 시작했다. 생후 4~60개월 사이 9차례(구강검진 3차례 포함)의 검진을 무료로 제공한다.



 집 근처 지정 의료기관(전국 3100여 개)에서 받을 수 있다. 영·유아 건강검진 대상자는 연 245만 명가량이다. 수검률은 2008년 36.7%에서 50.5%로 늘었다. 하지만 아직 부모의 절반은 관심이 없다. ‘별 효과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구강검진 수검률은 2010년 17.1%에 머무른다.



 복지부 암정책과 김순희 사무관은 “성인 검진은 숨어 있는 질병을 찾아내 치료하거나 예방하는 게 목표다. 하지만 영·유아는 성장과 발달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국민건강보험 공단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정희정 전문의(발달지연클리닉)는 “6세 이전에 신체와 두뇌의 80%가 완성된다. 만 5세까지의 건강과 식생활습관은 인생을 좌우한다”고 강조했다.



 영·유아 시기는 일생 중 가장 급속하게 성장해 변수가 많다. 국립중앙의료원 신혜정 전문의(질병관리본부 영·유아 검진 분야 위원)는 “1~3세까지 건강하지만 이후 서서히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말을 곧잘 하던 아이가 청각문제가 있으면 언어장애가 생긴다”고 말했다.  



검진받은 영·유아의 1.2% 발달장애 의심



‘말이 더딘 것 같아요’ ‘엄마와 눈을 안 마주쳐요’ ‘또래 보다 키가 너무 큰데 괜찮을까요’ ‘아직 대소변을 제대로 못 가려요’ ….



 성장기 아이를 둔 부모들의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는 게 영·유아 건강검진이다. 검진은 크게 성장평가·발달평가·건강교육 세 가지로 진행된다.



 성장평가에선 키·몸무게·머리둘레·체질량지수 같은 신체를 계측한다. 이를 통해 성장지연·과체중·소두증·대두증 등을 가려낸다. 신혜정 전문의는 “머리둘레가 또래보다 크면 뇌에 물이 차거나 부은 것을 의심하고, 너무 작으면 뇌 발달이 더딘 것”이라고 말했다.



 발달평가에선 운동·언어·사회성·인지·시각·청각을 관찰해 발달이상을 예측한다. 뇌성마비·자폐증·지적장애·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도 알 수 있다. 정희정 전문의는 “아이가 대·소근육을 잘 사용하지 못하면 뇌성마비를 의심한다. 조기에 발견해야 치료 결과가 좋고 사회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희정 전문의 팀이 2008년도 영·유아 건강검진 수검자를 분석한 결과 1.2%에서 발달장애가 의심됐다. 이 중 100명의 아이를 재분석했더니 99%가 발달장애로 확진 받았다.



 김순희 사무관은 “발달장애가 의심되면 의료급여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겐 최대 40만원의 정밀진단비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2, 4, 5세 때 하는 구강검진도 받는 게 좋다. 서울대 치대 예방치학교실 진보형 교수는 “영·유아 때 치아건강이 안 좋으면 제대로 씹지 못해 성장과 만 6세께 나오는 영구치(어른니)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문진표 가감없이 작성해야 판단도 정확



1~9세 소아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사고다. 2009년 사망원인통계(통계청)에 따르면 1위가 운수 사고다. 이어 암·선천성 기형과 추락·익사·화재·중독 사고 순이다. 이런 이유로 영·유아 건강검진에 부모 대상 건강교육이 포함됐다.



 신혜정 전문의는 “첫 건강검진 때는 인구 1000명당 두 명꼴로 발생하는 영아돌연사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 엎어 재우지 않는 수면교육을 한다”고 말했다.



 영·유아 건강검진은 보호자가 문진표와 발달검사표를 정확하게 작성해야 한다. 정희정 전문의는 “어떤 보호자는 점수가 많이 나오게 부풀려 작성한다. 꾸밈 없이 작성해야 정확한 결과가 나온다”고 말했다.



글=황운하 기자

사진=권병준 기자



영유아건강검진은=생후 4개월~60개월 영유아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4, 9개월과 2, 3, 4, 5세에 총 6회 실시한다. 2, 4, 5세에는 구강검진도 한다. 이 검진은 병을 발견하기 위해 혈액·소변·영상진단 검사를 하는 성인검진과 다르다. 성장평가와 부모를 대상으로 한 건강교육으로 구성됐다. 영유아는 만성질환 발생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발달을 종합적으로 관찰하는 게 더 중요하다. 아이의 검진대상 여부와 검진기관 조회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www.nhic.or.kr)에서. 문의: 1577-1000.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