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태우의 서금요법] 헛기침 아무리해도 안 떨어지는 가래 증상엔 …









목구멍에 끈끈한 가래가 달라붙어 밖으로 나오지도 않고 넘어가지도 않아 애를 먹은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런 증상을 속설에서는 매핵기라고 한다. 매핵기는 40~50대 이후에 자주 발생하고, 고령자일수록 많다. 매핵기는 기관지와 인후 사이가 건조해 가래가 점막에 달라붙는 증상이다. 체온이 떨어지면 인후와 기관지가 차가워지고, 모세혈관이 수축된다. 이렇게 되면 인후·기관지 점막에서 점액이 나오지 않아 끈끈한 가래가 붙으면 잘 떨어지지 않는다. 이때 기관지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점액 분비를 도와줘야 끈끈한 가래가 잘 토출된다.



 기관지의 모세혈관을 확장시키려면 폐기맥의 C1·C8·C9를, 교감신경의 긴장 상태를 진정시키기 위해선 G11·13과 J3·5를 압박한다. 그리고 상응점인 A20·21번과 목 부위 B19·20을 자극한다.



 그러면 교감신경이 진정되고, 부교감신경이 작동해 기관지 부위의 모세혈관이 확장된다. 그 결과, 기관지 점막에서 점액이 잘 분비되므로 매핵기 증상이 없어진다. 이들 부위에 순금침봉이나 압진봉(압박자극을 주는 반도체 기능이 들어간 기구)을 10~30초씩 반복해 10~30분 자극한 다음 기마크봉 금색 소형을 모두 붙인다. 매핵기는 난치이고, 고령일수록 회복 기간이 길다. 그러므로 단기간에 매핵기를 없애려 하지 말고 매일 꾸준히 자극해야 한다. A20·21번에 서암뜸을 뜨되 너무 뜨겁거나 상처나지 않게 매일 3~5장 이상씩 떠준다. C1 지점도 눌러서 가장 아픈 지점을 자극할수록 더욱 큰 도움이 된다. 양손 모두 자극한다.



스트레스와 냉증, 찬 음식과 과로를 피해야 하며 항상 몸을 보온해야 속히 낫는다.



유태우 고려수지침학회장 www.soojichim.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