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워런 버핏 “환대 못 잊어” 대구시장에 감사 편지

최근 대구를 방문했던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김범일 대구시장에게 감사 편지를 1일 보내 왔다.



 버핏은 A4 용지 한 장짜리 편지에서 ‘대구를 사랑한다. 이번 아시아 방문을 통해 환대를 받았지만 대구시만큼 뜨거운 환대를 베풀어 준 곳은 없었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버핏은 이어 오는 30일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열리는 주주총회에 김 시장을 초청했다. 오마하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본사가 있는 도시다. 그는 ‘주주총회는 정말 멋진 축제와 같다. 김 시장에게 버크셔 해서웨이 매니저 등 관계자와 나의 지인을 소개하고 싶다’고 했다. 버핏은 ‘김 시장이 베풀어 준 환대를 잊지 않을 것이다. 다음번 대구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며 편지를 마무리했다. 편지에는 ‘김 시장이 시장직을 그만둔다면 오마하시의 시장이 돼도 좋을 것 같다’는 조크도 담겨 있다.



버핏은 자신이 투자한 대구텍의 제2공장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20∼21일 대구에 머물렀다. 버핏이 입국할 때는 김 시장이 비행기 트랩에 올라 그를 맞이했고 공항 라운지에도 300여 명의 시민이 몰려 열렬하게 환영했다. 대구시는 버핏이 김 시장을 초청한 것으로 보고 주주총회 참석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